‘한국관광 홍보대사’ 라이언, 中 관광객 유혹하네

김재범 기자

입력 2019-11-05 05:45:00 수정 2019-11-05 05:45: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카카오프렌즈 인기 캐릭터 활용해
SNS·랩핑 광고 등 한국여행 홍보

중국 방한여행의 핵심층인 2030 여성들을 공략하기 위해 카카오프렌즈의 인기캐릭터 라이언(사진)이 나섰다.

한국관광공사는 카카오프렌즈를 운영하는 카카오IX, 자유여행 플랫폼 클룩(KLOOK) 등과 공동으로 중국 자유여행 시장에 맞춘 한국여행 홍보 캠페인을 실시하고 있다. 500만 팔로워를 보유한 중국 왕홍(인터넷 스타)과 대형 라이언 인형이 10월31일부터 11월 5일까지 서울, 강원, 부산 등지에서 실시간 SNS 홍보를 진행하고 있고, 한국관광공사의 21개 해외 온라인 채널을 통해 ‘라이언이 소개하는 한국여행지 TOP5’를 선정하는 이벤트도 실시한다.

중국 광저우에서는 도심 랜드마크를 관통하는 지하철 APM노선 열차에 카카오프렌즈 캐릭터를 활용한 한국여행 홍보 랩핑 광고를 시작했다. 또한 30일에는 광저우 K11 복합문화공간에서 라이언을 한국관광홍보대사로 임명식도 진행한다.

김만진 한국관광공사 국제관광실장은 “중화권에서 처음으로 진행하는 캐릭터 홍보 캠페인은 현지에서도 큰 화제가 되고 있다”며 “일본시장 어피치, 중화권 라이언 등 현지에서 인기 있는 캐릭터와 협업하는 새로운 관광홍보 모델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 밝혔다.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