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고촌재단, 올해 고촌상에 ‘케냐 HIV·에이즈 관련 NGO단체’ 선정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9-11-04 14:53:00 수정 2019-11-04 15:07:3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제14회 고촌상 시상식

종근당고촌재단은 최근 인도 하이데라바드 트라이덴트호텔에서 ‘제14회 고촌상(Kochon Prize)’ 시상식을 가졌다고 4일 밝혔다.

올해 고촌상은 케냐 소재 NGO단체인 ‘HIV·에이즈 관련 케냐 법·윤리 이슈 네트워크(KELIN Kenya Legal & Ethical Issues Network on HIV and AIDS)’가 수상했다. 이 단체는 결핵약을 복용하지 않은 이유로 징역형을 선고받은 결핵 환자들의 감옥 내 부당한 처우와 인권침해와 관련된 소송을 진행해 승소함으로써 감염자들의 인권보호에 앞장서고 주변국이 활용할 수 있는 법적 선례를 남겼다.

또한 케냐 내 결핵퇴치를 위한 정책 입안 과정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보건 관계자 및 지역사회 구성원들을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하는 등 결핵환자의 인권 향상에 기여한 업적을 인정받아 이번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재단 측은 설명했다.


김두현 종근당고촌재단 이사장은 “올해는 결핵퇴치를 위해 평생을 헌신한 종근당 창업주 이종근 회장의 100주년 해”라며 “올해 수상자들이 이 회장의 정신을 계승해 앞으로도 결핵 환자들의 인권보호와 인식 개선에 앞장서주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고촌상은 고(故) 고촌 이종근 회장이 1973년 설립한 종근당고촌재단과 유엔연구사업소(UNOPS) 산하 결핵퇴치 국제협력사업단(Stop TB Partnership)이 세계 결핵 및 에이즈 퇴치에 기여한 개인이나 단체를 후원하기 위해 2005년 공동 제정했다. 매년 전문가로 구성된 선정위원회 심사를 거쳐 수상자를 선정한다. 수상자에게는 상금을 포함해 총 10만 달러(약 1억2000만 원)를 지원한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