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황각규 부회장 ‘비상경영 체제’ 주문

강승현 기자

입력 2019-11-01 03:00:00 수정 2019-11-01 03:09:5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계열사 임원 150여명 경영간담회… “국내외 불확실성 철저히 대비해야”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사진)이 그룹 계열사에 비상경영체제로의 전환을 요청하고, 미래에 대한 철저한 대비를 주문했다. 롯데그룹은 지난달 30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신동빈 회장과 롯데쇼핑 등 50여 곳의 주요 임원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영 간담회를 진행했다. 경영 간담회는 계열사 간 최근 경영 환경 등을 공유하기 위한 자리로 매년 이때쯤 열린다.

황 부회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국내외 경제의 불확실성이 심화되고 있으니 각 사 모두 위기감을 갖고 철저히 대비해 달라”고 주문했다. 황 부회장은 비상경영체제로의 전환과 균형 잡힌 경영계획 수립을 요청했다. 또 “투자의 적절성을 철저히 분석해 집행하고 예산관리를 강화해 달라”며 “향후 발생 가능한 외환 및 유동성 위기에도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현 가능한 목표 수립에 대해서도 요청했다. 황 부회장은 “현실에 부합하지 않는 장밋빛 계획이나 회사 내외부만 의식한 보수적인 계획 수립은 지양해 달라”며 “명확하고 도전적인 목표를 수립해 이를 반드시 달성해 달라”고 당부했다.

강승현 기자 byhuman@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