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치안용 드론’ 첫 비행 성공…“조난자 인식해 구명장비 투하”

뉴시스

입력 2019-10-31 17:08:00 수정 2019-10-31 17:09:2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과기정통부, 산업부, 소방, 해경, 경찰청 공동개발


육·해상 재난 및 치안 현장에서 활용될 수 있는 무인 항공기가 첫 비행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업통상자원부, 소방청, 해양경찰청, 경찰청은 ‘국민 안전 감시 및 대응 무인항공기 융합시스템 개발 사업’을 통해 개발한 무인기가 31일 한국항공우주연구원 고흥항공센터에서 초도비행을 마쳤다고 밝혔다.

초도비행은 해상 감시, 사고 현장 출동 임무 중 조난자를 발견하고, 소형 무인기가 현장의 영상정보 전송과 구명 장비를 투하하는 비행임무 시나리오를 15분간 수행하는 형태로 진행됐다.


재난 상황실에서 해상 감시 및 사고 현장 출동 임무를 부여받은 무인기는 자동 비행을 통해 현장 영상정보 전송 임무를 수행했다. 상황실이 조난자와 같은 특이사항을 확인하면 무인기는 사고현장 근접 촬영 및 영상 분석 소프트웨어로 조난자를 인식해 구명 장비를 투하하고, 관련 영상 정보를 전송한 후 자동 복귀했다.

재난치안용 무인기 사업은 과기정통부와 산업부가 기술 개발을 담당하고, 소방청, 해양경찰청, 경찰청이 수요 부처별 특화기술 개발을 담당해 다부처 공동개발사업으로 수행하고 있다.

지난 2017년 6월 착수해 지난해 설계와 올해 시제품 제작을 완료한 후 성능 평가를 거쳤다. 초도비행 성공으로 본격적인 통합시스템 성능 시험과 수요 부처 요구도 검증 시험에 진입할 수 있게 됐다. 항우연 외 28개 산·학·연 기관 및 기업간 협업해 2020년까지 수요 부처 요구도 검증시험을 거쳐 개발을 완료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무인기는 방수, 내열, 내풍, 내염 등 극한 환경 극복과 통신 음영 등 환경에서도 운용 가능하다”며 “향후 기존 상용 드론으로 감당하기 어려운 붕괴 위험 실내 탐색, 화재, 통신 음영, 유해화학물질 유출, 해양 환경 등 재난 현장에서 대응 능력이 획기적으로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