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5대 광역도시권 광역철도 확충…통행시간 30분대 단축”

뉴스1

입력 2019-10-31 09:34:00 수정 2019-10-31 10:30:3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도시권 광역교통 비전 2030 당정협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News1

당정이 ‘광역교통 비전 2030’을 통해 전국 5개 광역도시권에서의 광역거점간 통행시간 30분대 단축 계획을 발표했다. 거점간 통행시간 30분대 단축, 통행비용 최대 30% 절감, 환승시간 30% 감소가 골자다.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3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도시권 광역교통 비전2030 당정협의’에서 “민주당과 정부는 더 빠르고 편리하며 저렴한 광역교통체계 구축을 위한 ‘333 광역교통비전’을 제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조 정책위의장은 “수도권 비롯한 부산·울산권, 대구권, 대전권, 광주권 등 전국 5개 광역도시권 지역에서 광역거점간 통행시간 30분대 단축, 통행비용 최대 30% 절감, 환승시간 30% 감소를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를 위해 현행 730km인 광역철도와 710km인 도시철도 등 철도연장을 2배로 확충하고 ‘트램’ 등 신교통수단을 적극 도입하겠다”며 “광역버스 대폭 확대 및 빠르고 편리한 연계환승시스템구축, 대중교통 공공성강화로 교통비 부담을 경감하겠다”고 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수도권 평균 출·퇴근시간이 133분에 달하는 등 OECD(경제개발협력기구) 평균인 28분의 4.8배 수준”이라며 “그로 인한 38조5000억원에 달하는 막대한 교통혼잡비용과 국민고통을 치렀다”고 지적했다.

당정은 광역교통사업을 위한 예산을 차질없이 반영하고, 광역교통특별대책기구 신설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 대도시권 관리특별법 개정도 추진하기로 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철도를 중심으로 한 대도시권 광역교통망 재편 계획을 밝혔다.

김 장관은 “수도권 급행철도 수혜인구를 77% 늘려 주요거점간 (이동)시간을 30분대로 줄이고, 광역급행철도 수혜범위도 확대하기 위해 수도권 서부권에 신규노선을 추가 검토한다”고 밝혔다. 이어 “도심 내 만성적인 교통정체 해소를 위해 주요간선도로의 대심도 지하도로 신설방안도 내년까지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광역급행버스의 경우 수도권 뿐 아니라 지역 대도시권에서도 운행지역을 대폭 확대하고, 교통개선사업이 지연돼 불편이 심각한 지역은 특별대책지구로 지정, 광역버스 투입 등 신속한 대책을 만들기로 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도 “광역교통망 개선은 주민 고통을 생각하면 미룰 일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더이상 개별적인 지방자치제 수준의 대책에만 기댈 수 없는 상황”이라며 “당은 당국과 지자체와 협의해 (광역교통비전)계획이 신속히 차질없이 진행되게 노력할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이어 “수도권과 부산 울산권, 광주, 대구, 대전권 교통 인프라가 바뀌어야 한다”며 “우리 대도시의 교통 인프라는 선진국의 3분의 1 수준으로 철도망이 빈약하고 높은 자가용 운전으로 도로는 포화상태”라고 짚었다.

윤관석 민주당 정책위 수석부의장은 “세계적 수준의 급행 광역교통망을 구축해 인프라가 강화될 것”이라며 “신도시에서 광역철도 등 광역교통개선대책이 지연되면서 입주민이 겪는 교통불편에 대한 혁신적 대책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