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설리 참사’에 전면 개편 착수…‘카톡 실검’ 중단

뉴시스

입력 2019-10-25 14:28:00 수정 2019-10-25 14:28:3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뉴스·검색 서비스 개편 계획 기자간담회 개최
"10월 내 연예 뉴스 댓글 잠정 폐지"
"연내 인물 키워드 검색어 제공 중단"
"내년 상반기까지 뉴스 서비스 구독형으로"



가수 겸 배우 설리가 최근 극단적인 선택을 한 참사의 재발을 막고자 카카오가 내년 상반기를 목표로 포털 사이트 ‘다음’과 메신저 ‘카카오톡’의 화면, 검색, 댓글 등의 서비스를 전면 개편에 나선다.

당장 25일 오후 1시부터 카카오톡의 샵(3) 탭에서 실시간 이슈 검색 서비스 즉 ‘실검 순위’를 없애키로 했다. 또 이달 내로 다음 연예 기사에 댓글을 작성 기능을 장점적으로 없애고, 인물 키워드 관련 검색어 제공 서비스도 연내 중단하기로 했다.

여민수·조수용 카카오 공동대표는 25일 판교 오피스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개최해 ‘뉴스 및 검색 서비스 개편 계획’에 대해 이같이 발표했다.


두 대표는 “전 국민이 이용하는 플랫폼을 운영하는 기업으로서 수익을 창출하고 주주 가치를 제고하는 것 못지않게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할 소명이 있다”면서 “개편에 돌입하기 전에 선제적으로 사회적으로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하겠다”라고 설명했다.

여 대표는 “최근 안타까운 (가수 설리 자살) 사건에서도 알 수 있듯이 연예 섹션 뉴스 댓글에서 발생하는 인격 모독 수준은 공론장의 건강성을 해치는 데 이르렀다는 의견이 많다”며 “관련 검색어 또한 이용자들에게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검색 편의를 높인다는 애초 취지와는 달리, 사생활 침해와 명예 훼손 등 부작용이 심각하다고 판단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달 중으로 연예 섹션의 뉴스 댓글을 잠정 폐지하기로 했다. 댓글을 허용할 것이냐 말 것이냐 수준이 아니라 댓글 서비스를 근본적으로 개선할 방안을 찾겠다는 각오다.

여 대표는 “기술적으로 댓글을 고도화하는 동시에 혐오 표현과 인격 모독성 표현 등에 대해 더욱 엄중한 잣대를 가지고 댓글 정책을 운용하겠다”며 “검색어를 제안하고 자동 완성해주는 ‘서제스트’(제안) 역시 개인 사생활과 명예를 보호하는 방향으로 개선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또 연내 인물 키워드에 대한 관련 검색어도 제공하지 않기로 했다. 기존에는 검색창에 A라는 사람 이름을 검색하면 ‘A의 딸’, ‘A 아내’, ‘A 사퇴’ 등 관련된 검색어가 자동으로 뜨게 했는데 이런 기능을 중단하겠다는 것이다.

논란이 되는 실시간 이슈 검색어 서비스에 대해서는 우선적으로 카카오톡에서의 # 탭에서 보여지는 실검 서비스를 이날 오후 1시부터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단 다음 포털의 실검 서비스는 유지한다. 즉 실시간 이슈 검색어 서비스를 아예 폐지하는 것이 개선하는 방식으로 방향타를 잡았다.

조 대표는 “실시간 이슈 검색어도 재난 등 중요한 사건을 빠르게 공유하고 다른 이용자들의 관심사가 무엇인지 알 수 있는 본래의 목적을 제대로 실현할 수 있도록 개편하겠다”라고 설명했다.

카카오는 내년 상반기가 되면 포털 다음의 뉴스를 중심으로 한 메인 화면의 구성과 검색 방식이 개인 맞춤 형태로 전면 개편될 것이라고 알렸다. 카카오톡도 마찬가지 계획이다.

여 대표는 “카카오는 전국민이 사용함에 따라 개인화 서비스의 기반을 가지고 있다”며 “오랜 논의를 거쳐 ‘카카오만이 할 수 있는 구독 기반 콘텐츠 서비스’를 만들자는 방향을 잡았고, 그에 맞춰 새로운 플랫폼 준비에 착수한 상태”라고 전했다.

이어 “여기에는 댓글 서비스를 폐지하거나 기사를 생산하는 미디어에게 자율 결정권을 주는 방안도 포함돼 있다”며 “내년 상반기 가면 서비스 전체가 바뀐다고 보면 된다”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