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스타트업 57% “주52시간 도입 준비안돼”

김재형 기자

입력 2019-10-23 03:00:00 수정 2019-10-23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근태관리 시스템 못갖춘 기업 75%… 내년 50인 이상 적용땐 혼란 예상

국내 대다수 스타트업은 주 52시간제에 대비조차 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내년부터 300인 미만 50인 이상 기업도 주 52시간 의무 적용 대상에 포함되기 때문에 업계의 혼란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스타트업얼라이언스는 22일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스타트업 트렌드 리포트’를 발표했다.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 현황을 살피기 위해 창업자와 스타트업 종사자 등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분석한 연례 보고서다. 보고서에 따르면 주 52시간제 대비 현황을 묻는 질문에 창업자(149명)의 57%는 “아직 특별히 준비하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이 제도 도입에 찬성하는 창업자도 33%에 불과했다.

이번 조사를 진행한 김재경 오픈서베이 팀장은 “주 52시간을 시행하려면 직원들의 근로시간을 측정해야 하는데 근태관리 시스템조차 갖추지 않은 스타트업이 전체의 75%에 달했다”고 설명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스타트업계가 정부의 더딘 규제 완화에 여전히 갈증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타트업 활성화를 위해 시급히 개선돼야 할 과제로 기반자금 확보, 투자활성화(41.6%·이하 중복 응답)와 함께 규제 완화(39.6%)를 꼽는 업체가 많았다. 최성진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대표는 “카풀 사태처럼 기존 산업과의 이해관계가 얽힌 문제에 대해서는 정부가 적극 나서지 않는 측면이 있다”며 “국회 입법 과정에서 막히는 경우도 많아 스타트업이 느끼는 규제 완화 속도에 대한 체감도는 떨어진다”고 말했다.

한편 스타트업계에서는 국내에서 가장 빨리 성장하는 스타트업으로 비바리퍼블리카(토스)가 뽑혔고 해외 진출을 희망하는 국가로는 동남아가 미국과 일본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김재형 기자 monami@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