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책 후에도 ESS 4번째 화재…“LG화학 국내 생산 배터리 장착”

뉴시스

입력 2019-10-22 14:59:00 수정 2019-10-22 14:59:4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에너지저장장치(ESS)에서 또다시 화재가 발생했다. LG화학의 중국산 배터리가 아닌 국산 배터리가 들어간 ESS로 확인됐다.

22일 배터리 업계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경남 하동군 진교면에 위치한 태양광발전설비의 ESS에서 불이 났다.

이번 불이 난 ESS 배터리 제조사는 LG화학으로, LG화학 오창공장에서 생산된 국내산 배터리가 들어갔다. LG화학의 중국 난징공장이 아닌 다른 공장에서 생산한 배터리와 관련해 불이 난 것은 처음이다.


ESS 시설은 2017년부터 지금까지 모두 27건의 화재 사고가 났다. 특히 지난 6월 정부가 대책을 내놓은 뒤에도 넉 달 동안 4건이 추가로 발생했다.

2017년 8월부터 지난 6월까지 정부가 합동조사를 벌인 23건의 ESS 화재 중 LG화학 배터리와 관련된 화재는 14건, 삼성 SDI 배터리와 관련된 화재는 9건이다.

그 가운데 LG화학 제품과 관련된 14건의 화재는 모두 2017년 하반기 중국 난징공장에서 만들어진 초기 물량으로 확인된 바 있다.

LG화학 측은 “사고 원인을 조사 중으로 12월에는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하동에서 불이 난 ESS 배터리와 같은 모델을 쓰는 전체 사이트의 가동률을 기존 95%에서 70%로 낮추도록 조치했다”고 말했다.

LG화학은 화재 확산 위험성을 차단하는 제품을 준비하고 있으며, 연내에 명확한 원인을 규명하지 못하더라도 제품 교체 등 안전대책을 검토 중이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