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홍콩 통신사와 손잡아…글로벌 클라우드 역량↑

뉴시스

입력 2019-10-22 10:23:00 수정 2019-10-22 10:23:4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NBP)이 홍콩 통신미디어그룹인 ‘PCCW 글로벌’와 협력을 맺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협력을 통해 NBP는 글로벌 멀티·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구축하려는 고객사들에 더 많은 선택지와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PCCW 글로벌은 홍콩 통신사업자인 HKT의 해외 사업부문이다. 지구상 주요 거점을 이어주는 해저 케이블과 22테라바이트(TB)의 백본 네트워크 용량을 보유하고 있다. 이에 따라 클라우드 및 디지털 사업자를 위한 상호연결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하는 글로벌 통신사업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홍광표 NBP 글로벌 사업부 리더는 “글로벌 전역의 데이터센터 및 다양한 사업자와의 안정적이고 편리한 네트워크 연결은 클라우드 서비스에 있어 필수적인 요소가 되고 있다”며 “국내외 고객들의 다양한 요구에 맞춰 지속적으로 서비스 영역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