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 희망 월급여 평균 248만원…지난해보다 25만원 늘어

뉴시스

입력 2019-10-22 08:10:00 수정 2019-10-22 08:10:5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실제 예상 월급은 희망액보다 평균 29만원 낮아


취업준비생들이 구직에 성공한 후 첫 월급으로 받고 싶은 희망급여가 평균 248만7000원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막상 자신이 취업하게 됐을 때 실제로 받을 수 있을 것이라 예상하는 첫 월급은 이보다 약 29만원이 낮은 219만8000원으로 집계됐다.

잡코리아(대표 윤병준)가 아르바이트 대표포털 알바몬과 함께 취준생 1628명을 대상으로 희망급여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의 공동 설문조사를 통해 취준생들에게 첫 월급으로 받기를 희망하는 급여액을 개방형으로 조사한 결과, 월 희망급여액이 평균 248만7000원으로 나타났다. 지난 해 잡코리아가 취준생 1474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던 같은 조사에서 223만4000원으로 집계됐던 것과 비교하면 약 25만3000원이 증가한 금액이다.


응답군별 월 희망급여를 살펴보면 성별로 ▲남성 희망급여가 평균 259만3000원으로 ▲여성 237만8000원보다 평균 21만5000원 더 높았다. 취준생의 학력별로 살펴보면 4년제 대졸자의 희망급여가 두드러지게 높았다. 즉 ▲고졸(233만2000원)과 ▲2.3년제대졸(232만1000원) 취준생의 월 희망급여는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반면 ▲4년제대졸 학력 취준생들은 최대 29만원이 높은 261만2000원의 평균을 보였다.

취업을 목표로 하는 기업유형에 따라서도 희망하는 월 급여액이 달랐다. 특히 ▲중소기업으로의 취업을 희망하는 취준생 그룹의 희망급여는 평균 223만원으로 전체 응답군 중 가장 낮은 금액을 기록했다. ▲공기업 목표 취준생은 평균 247만5000원, ▲외국계기업은 평균 266만2000원으로 보다 높게 나타났다. 특히 ▲대기업 목표 취준생 그룹의 경우 월 평균 279만7000원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나 중소기업과 대기업 취업 목표 그룹간 희망 월급여 격차는 약 56만원에 달했다.

취준생들이 취업에 성공한 후 실제로 자신이 받게 될 거라 예상하는 첫 월급액은 희망급여에 한참 모자라는 액수였다. 잡코리아-알바몬이 설문을 통해 ‘실제로 취업시 받게 될 거라고 예상하는 월 급여액’을 물은 결과 희망 급여액보다 약 29만원이 낮은 219만8000원으로 집계됐다. 예상 월급여는 ▲대기업 목표 취준생 244만8000원, ▲외국계기업 목표 취준생 234만5000원으로 높게 나타났다. 반면 예상 월급여가 가장 낮았던 그룹은 ▲중소기업 목표 취준생으로 201만4000원에 불과했다. ▲4년제 대졸(228만7000원)과 ▲고졸(207만1000원) 학력자의 예상급여액 차이도 28만원으로 적지 않았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