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충전소 3년 뒤 ‘30분 거리마다’ 깔린다…연말 86기 구축

뉴스1

입력 2019-10-22 06:43:00 수정 2019-10-22 06:43:4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차량에 수소 충전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2019.2.11/뉴스1

오는 2022년 전국 주요 도시에서 매 30분 거리마다 수소충전소 이용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정부가 2040년까지 누적 1200개의 충전소를 구축하기로 했다.

22일 산업부·국토부·환경부는 올 1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지난달 미래자동차 산업 발전 전략을 발표한 후속조치로 이러한 내용을 담은 ‘수소 인프라 및 충전소 구축 방안’을 내놨다.

이번 방안에 따르면 정부는 2022년까지 일반 수소충전소와 버스 전용충전소를 주요 도시(250기), 고속도로·환승센터 등 교통거점(60기)에 모두 310기 구축할 계획이다.


이 중 86기는 올 연말까지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이렇게 되면 수소차 운전자가 늦어도 30분 안에는 충전소에 도착할 수 있다는 것이 정부의 분석이다.

장기적으로는 2030년까지 누적 660기를 구축, 주요 도시에서 20분 이내, 고속도로에서 75㎞ 이내 충전소 이용이 가능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20여년 뒤인 2040년에는 누적 1200기를 설치, 이를 15분·50㎞ 내로 단축한다.

또한 수소충전소 구축 초기인 점을 감안해 재정 투입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수소충전소를 LPG 등 기존 연료 충전소에 추가하거나 충전소 설비를 컨테이너에 설치하는 융복합·패키지형 수소충전소를 확대해, 충전소 구축 비용을 올해 기준 25억원(국산화율 40%)에서 2022년 15억원(60%), 2030년 7.5억원(100%)으로 절감하겠다고도 밝혔다.

기체충전소 대비 설비면적 20분의 1, 충전용량 3배 등 여러 장점이 있는 액화수소 충전소는 2022년까지 3기 이상 구축하기로 했다.

정부는 2022년 수소차 6만7000대 보급 목표를 세우고 있는데, 이 목표를 달성하면 연간 약 3만톤의 수소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 중이다.

이에 따라 수소 가격이 지나치게 높아지는 것을 막기 위해 ‘수소유통센터’ 설치를 추진하고, 장기적으로는 대용량 튜브트레일러 제작, 파이프라인 건설, 액화 운송 확대 등으로 시장 중심의 수소 가격체계를 안착한다는 구상이다.

이달 중에는 수소차 이용자가 보다 편리하게 충전소를 이용할 수 있도록 양방향 정보제공 플랫폼을 시범 운영하며, 충전 대기시간을 줄이기 위해서는 충전속도를 향상한 모델을 개발할 예정이다.

수소충전소의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법과 안전검사·관리 기준을 선진국 수준 이상으로 강화하고, 수소안전관리 전담기관인 ‘수소안전센터’를 설치하기로 했다.

정부 관계자는 “이날 발표한 방안을 바탕으로 수소 인프라와 충전소 구축을 차질없이 추진하고 수소충전소의 경제성·편의성·안전성 제고를 위한 후속조치를 속도감 있게 이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세종=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