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내 운전습관 1시간이면 학습… 차간거리 설정 안해도 척척

지민구 기자

입력 2019-10-22 03:00:00 수정 2019-10-22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현대기아차, 머신러닝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세계 첫 개발
내달 출시 제네시스 GV80에 적용… 개인 최적화 레벨 2.5 자율주행


현대·기아자동차는 차량 내 인공지능(AI) 시스템이 운전자의 평소 주행 습관을 파악한 뒤 앞차와의 간격과 속도를 알아서 맞춰주는 ‘머신러닝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기술을 세계 최초로 적용한다고 21일 밝혔다. 다음 달 출시 예정인 제네시스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80’이 첫 적용 차량이다. 현대·기아자동차 제공
인공지능(AI)이 운전자의 운전 습관을 읽고서 자동으로 앞차와의 간격을 맞춰 주행하는 세계 최초의 자동차가 다음 달 출시된다. 현대자동차의 고급차 브랜드인 제네시스의 첫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GV80’에 적용되는 기술이다. 자동차 업계에서는 GV80의 등장을 계기로 고속도로 등에서 운전자의 개입을 최소화해도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한 반(半)자율주행 차량이 빠르게 확산될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21일 운전자의 성향에 맞춰 부분 자율주행을 구현하는 ‘머신러닝(심층 기계 학습)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을 세계 최초로 개발해 양산 차량에 적용한다고 밝혔다. 이 기술은 제네시스 GV80을 시작으로 현대·기아차의 고급차를 중심으로 적용될 예정이다.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은 방향 전환이나 차선 변경 가능성이 낮은 고속도로 등의 환경에서 운전자가 미리 설정한 속도나 간격을 기준으로 앞차와 거리를 일정하게 유지하는 기술이다. 레벨 0∼5로 나뉘는 자율주행 기술 중 2단계(부분 자동화)에 해당한다.


여기에 AI 시스템을 적용한 것이 이번에 공개된 머신러닝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기술이다. 운전자의 평소 주행 습관을 차량 내 두뇌 역할을 하는 제어컴퓨터가 센서 등으로 학습한 뒤 별도의 설정 없이도 차량이 앞차와 자동으로 거리를 유지하며 주행할 수 있다는 점이 다른 완성차 업체의 기존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기술과 다르다. 물론 운전자가 원할 경우 시스템을 해지하면 자가 운전할 수 있다.

현대·기아차는 한국 미국 중국 등에 특허도 출원했다. 김시준 현대·기아차 자율주행상용개발팀 파트장은 “운전자가 처음 1시간 정도 차량을 몰면 주행 형태를 학습할 수 있다”면서 “이후 데이터가 점차 쌓이면 개인에게 최적화한 자율주행 시스템이 구현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GV80에는 차량이 고속도로나 자동차전용도로에서 운전자가 좌우 깜빡이만 켜면 스스로 주변 차량의 움직임을 살핀 뒤 차선을 바꾸는 ‘2단계 고속도로 주행보조(HDA II)’ 기술도 탑재된다. 차선 변경이 끝나면 차선 이탈 방지 기능이 다시 켜지면서 직선 주행을 시작하는 방식이다. 주행 중 곡선 도로에서 차량이 알아서 속도를 줄이는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기술도 GV80에는 더 진화한 형태로 적용된다.

GV80에 적용되는 첨단 기술은 자율주행 2.5단계로 평가된다. 미국자동차공학회(SAE)는 3단계(조건부 자동화)부터 자동차 운전 주도권이 차량 내 자율주행 시스템으로 넘어가는 것으로 보고 있다. GV80을 시작으로 앞으로 출시될 현대·기아차의 양산 차량은 운전자와 자율주행 시스템이 주도권을 절반씩 나눠 갖는다고 볼 수 있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4월 자동차 스스로 방향을 움직여 차선을 바꾸거나 유지하는 등의 자율주행 기술을 안전 기준만 충족하면 완성차 업체들이 양산 차량에 적용해 자유롭게 생산할 수 있도록 관련 규칙을 개정했다.

현대·기아차는 운전자의 개입 없이도 주행 가능한 자율주행 3단계 차량은 2021년에 선보일 예정이다. 또 미국 앱티브와 설립하는 합작회사(기업가치 4조8000억 원)를 통해 자율주행 4단계(고도 자동화)가 적용된 차량을 2024년부터 양산한다는 계획이다.

정구민 국민대 전자공학부 교수는 “현대·기아차는 자율주행 2, 3단계의 빠른 시장 도입을 주도하고 있고 앱티브는 4, 5단계 기술 개발에 주력해 온 만큼 양사의 기술 융합으로 완전 자율주행차의 빠른 상용화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지민구 기자 warum@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