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마다 '고양이 피하기 게임'해야 하는 집사..계단을 못 내려가

노트펫

입력 2019-10-21 15:06:58 수정 2019-10-21 15:07:1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노트펫] 계단을 지나갈 때마다 '고양이 피하기 게임'을 해야 한다는 집사의 사연이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19일(현지 시간) 대만 매체 이티투데이는 47마리 고양이와 함께 살고 있다는 다묘 집사의 고충을 전했다.


일본에 살고 있는 한 남성은 임보(임시보호)하는 아이들을 포함해 총 47마리의 고양이를 돌보고 있다.

그런 그에게는 하나의 고충이 있는데, 바로 고양이들 때문에 2층 침실에서 1층 거실로 내려가는 계단을 이용하는데 어려움이 있다는 점.

처음에는 옆으로 슬쩍 피해서 내려가면 됐었는데 마치 게임을 하는 것처럼 조금씩 난이도가 높아졌다.

매번 영화 '미션 임파서블'을 촬영하는 기분이라는 집사.

급히 내려가야 할 때도 고양이들이 만들어 놓은 장애물 때문에 난감할 때가 많았고 집 안을 돌아다니다가도 발 주변으로 하나 둘 모여들어 눕는 바람에 꼼짝없이 갇힐 때도 있다고 고백했다.

집사는 "일부러 괴롭히는 게 분명하다"며 "그걸 딱 느낀 게 난이도가 점점 어려워진다"고 말했다.

해당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선택지는 딱 3개다. 방 or 고공 점프 or 간식", "이래서 출근을 못해", "이건 100% 노린 거다. 고양이들은 생각보다 똑똑하니까" 등의 반응을 보이며 즐거워했다.

* 본 기사의 내용은 동아닷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