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80년도 더 된 일 어떻게 기억해”…TV 광고에 ‘부글’

뉴스1

입력 2019-10-18 11:16:00 수정 2019-10-18 11:46:4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유니클로 광고의 한 장면.© 뉴스1

일본 유니클로의 TV 광고가 논란에 휩싸였다. 광고 중간에 등장하는 “80년도 더 된 일을 어떻게 기억해”라는 발언이 우리나라 일제강점기 시대를 겨냥한 것이라는 의혹 때문이다.

논란이 커지면서 온라인상에서는 다시 비난 여론이 형성됐고, 불매운동을 더욱 강력하게 해야한다는 목소리까지 나왔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유니클로는 지난 1일 일본 공식 유튜브 채널에 새로운 광고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은 지난 15일부터 국내 TV광고로도 방영되고 있다.


15초 분량의 광고에서는 98세의 패션 컬렉터 할머니와 13세인 패션 디자이너 소녀가 이야기를 나누는 식으로 이야기가 흘러간다.

영삭 속 소녀가 “스타일이 완전 좋은데요. 제 나이 때는 어떻게 입으셨나요”라고 묻자 할머니는 “맙소사.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냐”라고 답한다.

논란이 되는 부분은 80년도 더 된 일을 어떻게 기억하냐고 말한 부분이다. 영상 속에서 언급된 80년 전인 1939년은 우리나라가 일본의 탄압을 받던 일제 강점기 시기이다.

특히 1939년은 일본이 ‘국가총동원법’을 근거로 강제징용을 본격화한 시기이기도 하다. 그 해부터 1945년 해방 직전까지 강제징용에 동원된 인구만 700만명에 이른다.

당초 일본산 불매운동을 촉발된 것도 강제징용 판결 때문이다. 강제징용 피해자 손해배상 소송에서 대법원이 지난해 10월 배상 판결을 내리자 올 상반기 일본 정부는 반도체 핵심 소재 3개 품목의 수출 규제를 시행했다. 이에 우리 국민들은 일본제품을 ‘NO(노) 재팬’ 운동을 벌이며 맞불을 놨다.

광고를 본 네티즌들은 불매운동의 확산을 예고했다. 한 네티즌은 “일본 유니클로가 아무 생각없이 이 광고를 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유니클로 불매 운동을 제대로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국내에서 유니클로를 운영하고 있는 에프알엘(FRL)코리아는 “해당 부분에 대해 확인 중”이라고 답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