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가솔린차 디젤보다 잔존가치↑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9-10-18 10:01:00 수정 2019-10-18 10:04:5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국내 중고차 시장에서 가솔린 모델이 디젤보다 잔존가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완성차업체들은 디젤 차종을 줄이고 있는 추세다. 현대자동차는 지난해 쏘나타와 그랜저 등 주요 세단 디젤 모델 판매를 중단했고, 연말 출시 예정인 기아자동차 K5에도 디젤 모델은 포함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화된 배출가스 규제와 환경 이슈 등으로 점점 입지가 좁아지고 있는 것이다.

SK엔카닷컴은 자사 홈페이지 플랫폼에 등록된 주요 인기 차량의 디젤 모델과 가솔린 모델의 잔존가치를 조사한 결과 국산 가솔린 모델이 디젤보다 잔존가치가 높게 나왔다고 18일 밝혔다.


SK엔카닷컴 플랫폼 등록대수가 가장 많은 그랜저는 가솔린 모델 잔존가치가 65.1%, 디젤은 58.4%로 나타났다. K9도 가솔린 모델 잔존가치가 71.4%로 69.7%인 디젤 모델보다 높았다.

쏘나타도 가솔린차 잔존가치가 61.0%로 57.4%인 디젤보다 높게 책정됐다. K5 역시 가솔린차 잔존가치(61.9%)가 디젤차와 5% 차이를 보였다.

SUV 경우도 마찬가지였다. 투싼은 가솔린 모델 잔존가치 74.7%, 디젤 70.1%였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