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글로벌 브랜드 가치 141억 달러…세계 36위

뉴시스

입력 2019-10-17 11:07:00 수정 2019-10-17 11:07:4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2005년 이후 브랜드 순위 48계단 올라
"수소사회 위한 공격 투자 등 높이 평가"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업체 ‘인터브랜드’가 발표한 ‘2019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서 종합 브랜드 36위를 차지하며 5년 연속 글로벌 30위권 브랜드에 이름을 올렸다고 17일 밝혔다.

자동차 부문에서는 6위를 기록했으며 브랜드 가치는 141억 달러로 전년 대비 약 4.6% 상승했다.

현대차는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 처음으로 이름을 올린 2005년 이후 올해까지 15년 연속으로 선정됐으며, 그 동안 브랜드 순위는 48계단, 브랜드 가치는 100억 달러가 오르는 등의 성장을 기록해왔다.


특히 현대차는 글로벌 경기 둔화 속에서도 4% 이상 성장이라는 높은 성장세를 기록했으며, 2015년부터는 5년 연속으로 종합 브랜드 순위 30위권 진입에 성공했다.

인터브랜드 관계자는 “이번 현대차의 높은 브랜드 가치 상승 요인은 수소사회를 위한 공격적인 투자와 미래 모빌리티 사업의 확장과 지속적인 노력에 있다”며 “FCEV 비전 2030이라는 미래 수소사회를 향한 비전과 로보틱스 사업의 성공적인 도약은 현대차가 미래 모빌리티 시장의 변화에 얼마나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는지 보여주는 좋은 사례가 됐다”고 말했다.

현대차가 최근 미래 수소사회 구현을 위해 제시한 ‘FCEV 비전2030’에는 2030년까지 국내 수소전기차 50만대 생산과 인프라 구축을 위해 약 7조6000억원의 투자 계획 등 수소 기술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다양한 방안이 담겨있다.

또한 현대차는 수소사회를 위한 비전과 함께 사우디 석유회사인 아람코(Aramco)와 수소 에너지 관련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자율주행 수소차 개발을 위해 오로라(Aurora)에 투자를 진행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은 글로벌 최고경영자 협의체인 ‘수소위원회’의 공동회장으로 취임하는 등 수소사회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현대차는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도 적극적인 투자를 하고 있다. 자동차 회사는 자동차를 팔아야 한다는 기존의 패러다임에서 벗어나 로보틱스, 마이크로 모빌리트 등 미래 이동성과 관련하여 사업을 다각화하고 있다.

특히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9’에서 선보인 ‘엘리베이트(Elevate)’ 프로토타입은 현대차의 로보틱스 기술력을 전 세계에 보여주었으며, 최근 선보인 상향작업용 착용로봇 ‘벡스(VEX)’는 착용하는 산업용 로봇으로 현존 최고 수준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현대차는 자율주행 분야에서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지난달 글로벌 최고 수준의 자율주행용 소프트웨어 업체로 평가 받는 미국의 앱티브(APTIV)와 함께 40억 달러 가치의 합작법인을 설립하는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현대차의 브랜드 역량 강화 역시 이번 글로벌 브랜드 가치평가에서 높은 평가를 받게 된 이유 중 하나다.

지난해 현대차는 국내 업계 최초로 ‘레드닷 디자인상(Red dot Design Award)’에서 가장 주목할 만한 활약을 펼친 1개의 브랜드에게 수여하는 ‘올해의 브랜드 상’을 수상했으며, 제품 부문에서의 수상과 더불어 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도 수상을 하는 등 다양한 방면에서 브랜드 가치를 높게 평가 받았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