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현대차에 박수 보낸다… 규제완화에 더욱 속도 낼것”

문병기 기자

입력 2019-10-16 03:00:00 수정 2019-10-16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文대통령 경제행보 가속]삼성 방문 닷새만에 현대차 찾아

文대통령, 정의선 부회장과 악수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경기 화성시 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에서 열린 미래차 산업 국가비전 선포식에서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과 악수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완전자율주행 상용화 시기를 2030년에서 2027년으로 앞당겨 실현하겠다”며 미래차 산업 지원을 약속했다. 화성=청와대사진기자단

“현대자동차에 박수를 보낸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경기 화성시 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를 찾아 이같이 말했다. 닷새 전 삼성디스플레이를 찾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직접 언급하며 “감사하다”고 한 데 이어 “박수를 보낸다”며 대기업 ‘기(氣) 살리기’에 나선 것이다. 문 대통령은 시스템반도체와 바이오헬스에 이어 이날 현대차 남양연구소를 찾아 혁신성장을 위한 3대 중점산업 현장방문을 마무리했다. 특히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하루 만에 기업 현장방문에 나서면서 ‘조국 사태’로 악화된 민심을 되돌리기 위해 당분간 경제 다걸기(올인) 기조를 이어갈 방침이다.


○ 삼성 이어 현대차 찾아 ‘경제 민생 드라이브’


이날 오후 현대차 남양연구소 앞으로 문 대통령과 경호원 등이 탄 현대차의 수소전기차 넥쏘 3대가 도착했다. 청와대는 8월 수소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대통령 전용차량에 넥쏘를 추가했다. 문 대통령은 올 1월 울산 지역경제투어에서도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을 만나 “요즘 현대차, 특히 수소차는 내가 홍보모델”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정 수석부회장의 만남은 올해만 7번째. 문 대통령은 취임 이후 현대차 울산공장 방문 등 11번에 걸쳐 정 수석부회장을 만났다.

문 대통령은 이곳에서 열린 ‘미래차 국가비전 선포식’에서 “현대차는 1997년부터 친환경차 연구개발에 돌입하여 세계 최초로 수소차 양산에 성공했다”며 “현대차의 친환경차 누적 판매량 100만 대 돌파는 이곳 연구원들의 공이 크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연설에서 15차례 ‘세계 최초’ ‘세계 1위’ ‘세계 선도’ 등의 표현을 쓰며 현대차와 미래차 산업 지원에 의지를 드러냈다. “우리의 목표는 2030년까지 미래차 경쟁력 1등 국가가 되는 것”이라며 “미래차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자율주행 서비스 시장은 경제 활력을 살리고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 황금시장”이라며 “규제 샌드박스, 규제자유특구를 통해 규제 완화에 더욱 속도를 내겠다”고 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문 대통령님이 참석한 가운데 정부가 발표한 미래차 발전전략이 기업들에 큰 힘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현대차그룹도 최선을 다해 미래차 시대를 여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어 “현대차그룹은 자동차 제조사에서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서비스 회사’로 탈바꿈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미래차 분야에 2025년까지 총 41조 원을 투자할 예정”이라고 화답했다.


○ “부산에서 생산하니까”… PK 민심 달래기도


문 대통령은 비전 선포식을 마친 뒤 현대차가 스위스에 수출할 예정인 세계 첫 수소트럭과 수소청소차를 살펴보며 “국내에는 보급을 안 하느냐”며 관심을 보였다.

이어 전시장에 마련된 르노삼성자동차의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를 직접 시승한 문 대통령은 “전부 다 (트위지를) 가지고 싶어 할 것 같다”고 말한 뒤 “더군다나 이게 부산의 중소기업에서 생산하기 때문에”라고 말해 주변의 웃음이 터지기도 했다. 부산 출신인 조 전 장관 사태로 PK(부산경남) 지역에서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이 하락한 가운데 자신의 ‘정치적 고향’인 부산 민심 달래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말이 행사장 안팎에서 나왔다.

문 대통령이 조 전 장관 사퇴 하루 만에 대기업을 찾은 것은 경제 총력전으로 국정 고삐를 당기기 위해서다. 문 대통령은 전날 조 장관 사퇴 이후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국민) 역량과 에너지가 통합과 민생, 경제로 모일 수 있도록 마음을 모아주길 바란다. 저부터 최선을 다하겠다”며 경제 문제에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이날 행사는 ‘조국 사태’가 한창이던 지난달 말부터 추진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청와대는 야당이 요구해온 조 장관 사퇴로 국정 정상화의 동력이 생긴 만큼 경제 입법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당분간 무조건 경제 이슈로 갈 것”이라며 “국정 정상화의 공이 국회로 넘어간 만큼 국회가 민생·경제 입법에 협조해야 할 시간”이라고 말했다.

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