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목동병원 뇌졸중센터, 대한뇌졸중학회 인증 획득

정용운 기자

입력 2019-10-14 15:27:00 수정 2019-10-14 15:29:4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이대목동병원 뇌졸중센터(센터장 박기덕)가 대한뇌졸중학회의 ‘뇌졸중센터 인증’을 획득했다. 인증 기간은 2022년 8월까지 3년이다.

대한뇌졸중학회가 주관하고 있는 뇌졸중센터 인증제도는 뇌졸중 치료의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시설, 장비, 인력 등 세부 평가 항목 지침을 마련해 지난해 9월부터 시행하고 있다. 이번 인증은 진료 지침, 뇌졸중 응급환자 진료 체계, 뇌졸중 집중치료실, 환자 평가 및 관리, 재활, 뇌졸중팀, 질 향상 활동 및 지표 관리, 교육, 의료 장비 등을 평가해 이뤄졌다.

이대목동병원은 2005년부터 뇌졸중 집중 치료실을 운영하고 있으며,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매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뇌졸중 진료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인 1등급을 받았다.

박기덕 이대목동병원 뇌졸중센터장은 “이대목동병원 뇌졸중센터는 촌각을 다투는 응급환자 치료를 위한 ESC(Ewha Stroke Code) 시스템을 구축해 365일 24시간 가동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뇌졸중 환자가 안심하고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