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한제 불확실성 해소’ 4분기 분양 8.7만가구…“작년 2배 수준”

뉴스1

입력 2019-10-10 16:03:00 수정 2019-10-10 16:03:0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뉴스1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 불확실성 해소로 4분기 건설업계가 적극적으로 분양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10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 4분기 전국 8만6962가구가 일반분양할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4분기(4만4007가구)의 약 2배 수준이다.

부동산인포는 “금융위기 이후 가장 많은 분양물량이 쏟아졌던 2015~2016년보다는 적은 수준이나 최근 3년 중 가장 많은 물량”이라고 말했다.


권역별로 수도권이 절반 이상인 4만6182가구며, 지방은 2만7941가구다. 월별로 10월 3만5535가구, 11월 3만2394가구, 12월 1만9033가구다.

4분기 분양물량이 급증한 데에는 분양가상한제 규제 불확실성 해소가 있다.

지난 1일 정부는 분양가상한제 시행령 개정안 관련 보안 방향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10월 말까지 시행령 개정을 마무리하고 시장 상황을 감안해 구체적 적용시기와 지역을 선정할 계획이다.

특히 재건축 재개발 등 정비사업에 대해 적용 시기를 관리처분계획 단계로 다시 늦췄고 적용 시기도 6개월의 유예기간을 뒀다. 상한제 시행령 시행 이전에 관리처분계획 인가를 받았거나, 관리처분계획을 신청하고 시행령 시행 후 6개월 이내에 입주자 모집공고를 신청하면 분양가상한제를 피할 수 있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건설사 계획 물량 중 10~12월 구체적 시기를 밝히지 못한 물량이 약 9만가구”라며 “상한제 불확실성 해소로 4분기 물량은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어 권 팀장은 “투기과열지구 등 청약규제지역 정비사업들은 상한제 시행 이전 분양 목표가 확실해진 만큼 연내 분양소식이 증가할 가능성이 높고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