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차량 1만대 확대’로 승부수…“호출 수 1600% 증가”

뉴시스

입력 2019-10-08 07:49:00 수정 2019-10-08 07:50:2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내년까지 운영 차량 늘려..."호출 수 1600% 증가"
국토부 "사회적 갈등 재현시키는 부적절한 조치"
박재욱 대표 "규제 완화 위한 충분한 논의 필요"



출범 1주년을 맞은 쏘카 자회사 브이씨앤씨(VCNC)가 자사의 렌터카 기반 실시간 호출 서비스 타다의 운영 차량을 내년까지 1만대로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가운데 국토교통부와 업계에서는 해당 계획의 실현 가능성에 대한 우려 섞인 시선이 이어지고 있다.

타다가 소비자들의 수요 증가 등을 발판 삼아 가파른 성장 추세를 보이고 있고 수요 증가 지역을 적극 분석하고 있는 만큼 사업적으로는 차량을 늘릴 수 있겠지만, 택시 업계와의 갈등이나 국토부의 운행 차량 총량 제한 등이 마무리 되지 않은 상황에서 ‘1만대 설정’은 성급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타다는 지난 7일 출범 1주년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내년까지 운행 차량을 1만대까지 확대하고 현재 9000여명(1회 이상 운전한 드라이버 포함) 수준인 드라이버 수를 5만명까지 늘린다는 계획을 밝혔다.


박재욱 브이씨앤씨 대표는 “서비스 지역은 론칭 초기보다 1.5배 증가했고 호출 수는 1600% 증가했다”며 “지금과 같은 성장 속도라면 현재 제공하고 있는 타다 베이직과 프리미엄, 어시스트 등 다양한 서비스를 통해 충분히 차량을 1만대까지 확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125만명 가입을 달성한 타다 이용자들의 수요를 고도화된 인공지능을 통한 데이터 분석 방식으로 들여다보면 현재 서비스 요청이 몰리고 있는 수요 지역과 서비스를 전역으로 확장한 후 수요가 몰리게 될 지역도 예측할 수 있다”며 “론칭 후 1년 동안 많은 수익을 내고 있고 자금이 더 필요할 경우 외부 자금도 충분히 수혈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서진 타다 마케팅 본부장 역시 “125만명의 사용자들이 주변에 타다를 추천하면 서비스 지역 역시 확대될 수 있다”며 “론칭 후 처음 1년이 기반을 만들기 위한 기간이었다면 앞으로의 1년은 서비스 규모를 늘려가는 데 용이한 기간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국토부는 같은 날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시행령 예외규정에 기반한 타다 서비스가 법령 위반이라는 논란은 해소되지 않고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이라며 “추가적인 서비스 확대는 새로 마련될 제도적 틀 안에서 검토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회적대타협기구와 택시 제도 개편 방안 등에 따라 새로운 풀랫폼 운송사업 제도화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타다의 운영 차량 1만대 확장 발표는 그동안의 제도화 논의를 원점으로 되돌리고, 사회적 갈등을 재현시킬 수 있는 부적절한 조치라는 것이 국토부의 설명이다.

국토부는 “현재 진행 중인 플랫폼 운송사업의 제도화를 위한 법령 개정을 신속히 추진하되 제도화 이전에는 시행령 개정 등을 통해 불필요한 갈등 소지를 없애고자 한다”며 “이를 위해 논란이 되고 있는 타다 서비스의 근거가 되는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시행령’을 개정해 예외적인 허용 범위를 명확히 규정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플랫폼 운송사업의 신속한 제도화를 통해 다양하고 새로운 운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국민들의 교통 편익이 향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재욱 대표는 지난 7일 기자간담회에서 “택시와 플랫폼이 상생하기 위해서는 규제 완화를 위한 충분한 논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대표는 “정부가 매년 1000대 이상 택시 면허를 매입하고 택시 허가 총량을 관리하는 등의 총량제를 논의하려면 사용자 데이터와 수요를 기반으로 논의해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총량제 등이 지금과 같은 방향으로 실제 법안으로 올라가게 되면 과거 콜버스나 카풀 사례처럼 실질적인 서비스 운영이 어려워질 수 있다”

국토교통부는 타다와 카카오T 등 모빌리티 플랫폼 사업을 ▲국토부가 운송사업자를 선정·허가하는 규제혁신형(타입1) ▲법인택시와 프랜차이즈 형식으로 가맹을 맺는 가맹사업형(타입2) ▲T맵택시 등 승객과 택시를 연결하는 중개사업형 등 3가지 형태로 허용하고, 플랫폼 업체가 벌어들이는 수익의 일부를 사회적 기여금으로 내는 내용이 포함된 상생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박 대표는 “타입 2와 3에 대해서는 타다 역시 반대 의견을 낸 적이 없고 서비스를 만들어 나가는 것에도 반대하지 않는다”면서도 “타입 1 같은 경우 ‘규제 혁신형’이라는 이름으로 나왔지만 지금 나와있는 법안들을 보면 규제가 굉장히 많아 충분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