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부들이 2030직원에게 배우는 ‘逆 멘토링’

강승현 기자

입력 2019-10-07 03:00:00 수정 2019-10-07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롯데백화점-마트 경영진 등… 6개월간 최신 트렌드 공부
발굴된 아이디어 실제 매장 도입


롯데백화점 전형식 디지털전략본부장(전무)과 문화콘텐츠 정소희 담당 사원은 지난달 서울 용산구 이태원의 핫플레이스로 알려진 한 펍(pub)을 방문했다. 둘은 이날 매장 곳곳과 손님들의 모습을 살피며 한참 이야기를 나눴다.

부서도 다른 고위직 임원과 말단 사원이 함께 술집을 찾은 이유는 뭘까.

둘의 만남은 경영진이 젊은 직원에게 최신 트렌드를 배우는 롯데쇼핑의 ‘역(逆)멘토링 제도’를 통해 성사됐다. 멘티는 ‘만 24세부터 39세’ 사이의 젊은 직원 12명이다. 멘토는 강희태 롯데백화점 대표, 문영표 롯데마트 대표 등을 포함한 주요 경영진으로 구성됐다. 3월부터 6개월간 1기 활동을 마치고 최근 2기가 활동에 들어갔다. 롯데쇼핑은 이번 새 실험을 통해 미래의 핵심 고객층인 ‘밀레니얼 세대’가 선호하는 상품과 공간을 경영진이 직접 경험하고, 이를 토대로 실제 현장에 변화를 줄 계획이다.

일대일로 짝을 지은 이들은 매주 하루 ‘핫플레이스’를 찾아다니며 최신 트렌드를 배우는 동시에 아이디어를 수집하고 있다. 전 본부장과 정 사원이 지난달 방문한 펍에선 벽면에 별도 인테리어 대신 ‘빔프로젝트’를 활용한 영상으로 매번 다른 인테리어를 선보이고 있었다. 역멘토링 제도를 통해 발굴된 이 아이디어는 조만간 롯데백화점 일부 매장에 적용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체험 중심 매장 등 새로운 매장 구성에 대한 제안이 역멘토링 제도를 통해 임원진에게 공유됐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멘토링 활동 중에 나온 아이디어는 현업 부서와 계속 공유하고 있다”면서 “아이디어 차원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실제 매장에 적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롯데쇼핑은 세대 간 소통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롯데마트는 사전 설문조사를 통해 관심 분야가 같은 임원과 신입사원을 매칭해 ‘익선동’이나 ‘송리단길’ 같은 젊은 세대가 좋아하는 거리를 함께 경험하도록 했다.

강승현 기자 byhuman@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