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한 달만에 1200원 넘어…美 제조업·北발사체 영향

뉴시스

입력 2019-10-02 16:16:00 수정 2019-10-02 16:16:4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원·달러 환율이 한 달만에 1200원을 넘었다. 미국 제조업 둔화와 북한 발사체 소식에 글로벌 위험회피 현상이 인 것으로 보인다.

2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1199.0원) 대비 7.0원 오른 1206.0원에 마감했다. 지난달 5일 고가 1205.2원을 기록한 후 한 달만에 1200원을 넘었다.

이날 환율 상승은 미국 제조업 지표가 부진한 영향을 받았다. 미 공급관리협회(ISM)이 1일(현지시각) 발표한 9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는 47.8로 하락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6월 이후 약 10년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이에 한국을 비롯한 신흥국 투자에 대한 위험회피 현상이 일었다. 미국의 경제 둔화는 글로벌 경기 침체 우려까지 불러일으킬 수 있는 만큼 원화 등에 대한 선호도가 떨어졌다.

2일 오전 중에는 북한이 발사체를 발사하며 또 한번의 우려가 일었다. 이날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북한 발사체 중 한 발이 일본 배타적경제수역(EEZ) 내로 떨어졌다”고 발표했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유로존 뿐만 아니라 미국 제조업 지표가 부진한 게 확인 되면서 환율에 지지력이 생기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