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혐의’ 홍정욱 前의원 장녀, 영장 ‘기각’…“초범에 소년인 점 참작”

뉴스1

입력 2019-09-30 18:01:00 수정 2019-09-30 18:07:3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홍정욱 전 의원/뉴스1 © News1 자료사진

대마 및 마약 소지 혐의로 적발된 홍정욱 전 한나라당(자유한국당 전신) 의원(49)의 첫째 딸이 구속을 면했다.

인천지법 영장전담재판부(부장판사 이진석)는 30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홍 전의원의 장녀 A양(19)에 대해 “주거가 일정하고 증거인멸 및도망할 염려가 없다”면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또 법원은 A양이 초범이고 소년인 점 등을 참작했다고 밝혔다.


A양은 이날 오후 2시부터 3시간여에 걸쳐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았다. 그러나 법원이 영장청구를 기각하면서 구속을 면하게 됐다.

A양은 지난 27일 오후 5시40분께 인천공항에서 대마 카트리지와 향정신성의약품인 LSD 등을 여행용 가방과 옷 주머니 속에 숨겨 들여오다 적발됐다.

A양은 하와이 호놀룰루 공항을 출발해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하려다 세관에 적발된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A양에 대한 여죄 등을 수사 중이다.

A양은 홍 전 의원의 장녀이다. 홍 전 의원은 영화배우 남궁원씨(본명 홍경일)의 장남이다. 제18대 국회의원을 지냈으며, 2003년~2007년 헤럴드미디어 대표이사, 2007년~2012년 헤럴디미디어 회장직을 역임했다. 현재 (사)올재 이사장, 올가니카 회장직을 맡고 있다. 슬하에는 1남 2녀의 자녀가 있다.

(인천=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