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 “조국 자녀, 서류위조 있다면 입학 자동취소”

뉴스1

입력 2019-09-30 16:07:00 수정 2019-09-30 18:09:1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부산 해운대갑)을 비롯한 ‘조국퇴진 부산시민연대’ 관계자가 30일 오후 전호환 부산대 총장에게 조국 법무부 장관 자녀의 부산대 의전원 입학의혹과 관련한 항의서한을 전달하고 있다. 뉴스1

부산대학교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에 재학 중인 조국 법무부장관 자녀의 입학 의혹과 관련, 수사 결과에 따라 ‘입학 취소’될 수 있다고 밝혔다.

전호환 부산대 총장은 30일 오후 부산대에서 ‘조국퇴진 부산시민운동’(이하 시민연대) 관계자와 가진 면담 자리에서 “누가 제출하든지 관계없이 서류 위조가 있었다고 결론이 나면 입학이 자동으로 취소될 수밖에 없다”며 조 장관 자녀의 입학 취소 가능성을 시사했다.

전 총장은 “대학교 졸업장이 있어야 하는데 고려대 입학이 취소되면 부산대(입학)도 자동 취소되고, 자소서(자기소개서)가 하나라도 잘못됐다면 입학을 취소시킬 수 있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 총장은 위조의혹을 받는 동양대 표창장을 두고 “우리(부산대)가 위조를 판단할 수는 없고, 사법부 판단이 나오는 즉시 움직일 수 있다는 입장”이라며 다만 “우리들이 선제적으로 움직이는 건 쉽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날 면담을 신청한 시민연대는 공정한 입시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부산대의 엄정한 조치를 당부했다.

시민연대를 제안한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부산 해운대갑)은 “부정입학 문제는 당사자가 모르고, 부모들이 알아서 하더라도 입학취소를 당한다”며 부정입학 문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하 의원은 또 “부산대에 문제가 발생했고, 전 국민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 부산은 민주주의 정의에 앞장서 왔는데, 이런 문제를 조용히 넘어가는 게 자존심이 허용하지 않는다”며 “총장님의 의지를 표명해달라”고 부산대 측의 적극적인 조치를 당부했다.

부산대 총학생회장 출신인 이성권 전 의원은 “불공정하고 정의롭지 못한 방식으로 입학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것으로 손해보는 사람도 존재한다”며 “부산대가 앞장서 엄격한 원칙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만수 부산경실련 고문은 “특정인을 위한 장학금을 만들고 지급하는 것은 지양해야 한다. 장학금 지급은 누구나 인정할 수 있어야 한다”며 유급을 받고도 장학금을 받은 조 장관 자녀를 겨냥했다.

한편 이날 시민연대는 전 총장에게 ‘부정입학 불관용’이란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부산=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