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차세대 ‘두돈반’은 이런모습”…기아차, 중형표준차량 개발 사업 참여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9-09-27 14:13:00 수정 2019-09-27 14:42:1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우리 군 2½톤 및 5톤 트럭 대체모델 개발
5톤 방탄차 신규 개발 추진
오는 2024년 양산 목표…177억 원 투입


기아차 신형 2½톤 및 5톤 중형표준차량
기아차 K511A1(두돈반)
기아자동차가 40여 년간 축적해 온 차별화된 기술력을 앞세워 차세대 군용차량 개발 사업에 참여한다.

기아차는 우리 군의 차세대 군용차량 개발 사업인 ‘중형표준차량 및 5톤 방탄킷 차량 통합 개발용역’ 사업에 참여 제안서를 제출했다고 27일 밝혔다. 현재 개발 중인 차세대 중형표준차량 및 5톤 방탄킷 차량 이미지도 공개했다. 앞서 기아차는 우리 군이 추진한 차세대 소형전술차량 개발 및 보급 사업에 참여한 바 있다. 소형전술차량은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모하비’의 파워트레인을 활용해 개발된 것이 특징으로 ‘한국형 험비’로 불린다.

이번 사업은 오는 2024년 양산을 목표로 올해부터 5년간 약 177억 원이 투입된다. 현행 2½톤(두돈반)과 5톤 군용 표준차량을 대체하는 모델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이와 함께 5톤 방탄차 신규 개발도 추진한다.
기아차 2½톤 중형표준차량
기아차 5톤 방탄킷차량
기아차는 국내에서 유일한 군용차 전문업체로 장기간에 걸쳐 이번 사업을 준비해 왔다고 전했다. 지난 2008년 중형표준차량 콘셉트 제작을 시작해 자체 연구개발을 진행했으며 이번 사업 참여를 위해 현대자동차와도 긴밀하게 협업했다고 강조했다. 새로운 군용 모델은 현대차가 최근 선보인 신형 준대형 트럭 모델인 ‘파비스(PAVISE)’를 기반으로 만들어진다.

현대차 파비스는 경제성과 실용성, 넓은 적재공간, 첨단 안전사양 등을 두루 갖춘 모델로 기아차가 개발 중인 차세대 중형표준차량에도 파비스의 장점이 반영될 전망이다. 기아차에 따르면 7.0리터급 디젤 엔진과 자동변속기가 조합되고 ABS 및 ASR, 후방주차보조장치, 첨단운전보조시스템 등 파비스에 적용된 사양이 대거 탑재될 예정이다.
기아차 2½톤 중형표준차량 자체시험평가
기아차 5톤 방탄킷차량 자체시험평가
이밖에 기동성 향상을 위해 콤팩트한 설계가 적용되고 4X4 및 6X6 구동 방식, 전술도로에 최적화된 회전반경, 영하 32℃ 시동성 확보, 하천 도섭 능력 강화, 야지 전용 차축 및 최신 전자파 차폐기술, 프레임 강도 보강 등 군 차량 특성이 반명된 브랜드 최신 기술력이 접목된다.

새로운 5톤 방탄차 역시 파비스를 기반으로 개발된다. 방탄캐빈과 적재함, 무기장착 확장성 등이 적용돼 실전에서 높은 생존성 확보에 기여하게 된다고 기아차 측은 전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새로운 군용차 개발 사업 참여를 통해 우리 군 전투력 보강에 기여하고 안정적인 공급 운영체계를 구축해 사업 연속성 확보를 추진할 것”이라며 “향후 각기 다른 용도로 활용할 수 있는 계열차와 후속차 개발 사업에도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아차 2½톤 중형표준차량 주요 특징(예상)
기아차 2½톤 중형표준차량 주요 사양(예상)
기아차 2½톤 중형표준차량
한편 기아차는 차량 개발과 함께 국내외 방산전시회 출품, 군 부대 소개 등 다양한 군 관련 활동을 전개해 왔다. 특히 군의 전투실험에 여러 차례 참가하는 등 우리 군의 니즈를 차량 개발에 적극 반영하기 위해 선제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그동안 다양한 군용차 제작을 통해 한국군 기동장비 분야의 한 축을 담당해 왔으며 해외 20여 개국에 2만3000대 넘는 군용차를 수출하기도 했다. 회사는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차별화된 기술력을 확보하고 이를 통해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다양한 차량을 선보이는 등 국내외에서 군용차량 전문 생산업체로서 기반을 공고히 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별도로 자율주행과 전기차, 수소전기차 등 친환경 미래차 관련 기술을 군용차에 접목하기 위한 선행연구 및 개발도 추진하고 있다.
기아차 5톤 방탄킷차량(중형전술차량) 주요 특징(예상)
기아차가 앞서 선보인 중형전술차량 테스트 모델. 최신 모델과는 디자인 일부가 다르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