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대우조선 합병 불허해달라” 민노총, EU에 요청키로

변종국 기자

입력 2019-09-27 03:00:00 수정 2019-09-27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노동계와 시민사회 단체가 현대중공업그룹의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막겠다고 나섰다. 인수에 대한 기업결합심사를 진행할 유럽연합(EU)에 “인수합병 승인을 불허해 달라”는 의견서를 제출하겠다는 것이다.

26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금속노조와 한국진보연대 등으로 구성된 ‘재벌 특혜 대우조선 매각저지 전국대책위원회’는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금속노조 대우조선지회장 등 3명으로 구성된 대표단이 기업 결합의 문제점과 관련 분석을 담은 의견서를 EU 집행위 경쟁총국에 제출하고, 다음 달 1일에는 기업 결합 심의를 맡은 관계자들과 면담을 하겠다”고 밝혔다. 서로 경쟁하는 두 회사를 합병하는 것이 산업 발전이나 경쟁력 강화에 도움이 되지 않고, 동종 업계라는 특성상 대규모 구조조정 등이 불가피하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앞서 금속노조는 5월 벨기에 브뤼셀에서 국제제조산업 노조와 함께 대우조선 매각 반대에 지지와 연대를 결의한 바 있다.

조선 업계에서는 노동계의 이런 행동이 기업 결합 심사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지만 국제적인 이슈가 될 경우 부담이 될 수도 있다고 보고 있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심사 자체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한국 조선업의 도약을 위한 합병이라는 의미보다 시장을 왜곡하는 합병이라는 뉘앙스를 시장에 심어줄까 봐 걱정”이라고 말했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