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전화 음성·문자스팸 급증…불법대출·도박광고 ‘주의’

뉴시스

입력 2019-09-26 12:55:00 수정 2019-09-26 12:55:0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방통위, 올해 상반기 스팸 유통현황 발표
국민 1인당 평균 스팸 수신량 0.53건
인터넷전화發 불법대출 음성스팸 주의 필요



올해 상반기 이메일 스팸은 급감한 반면 휴대전화 스팸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통신사의 필터링이나 스팸 차단 시스템을 우회하는 불법 대출이나 도박 스팸 발송이 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올해 상반기 휴대전화 및 이메일 스팸의 발송량, 수신량, 스팸 차단서비스 차단율 등 스팸 관련 현황을 조사한 ‘2019년 상반기 스팸 유통현황’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올해 상반기 한국인터넷진흥원에 신고되거나 스팸트랩 시스템에 탐지된 휴대전화 음성스팸은 915만건으로 지난해 하반기보다 7% 증가했다. 광고 유형별로는 불법대출이 54.9%로 가장 많았고, 이어 통신 가입 31.0%, 금융 7.4%, 성인 4.9% 순으로 많이 발송됐다. 특히 불법대출 음성스팸이 지난해 하반기보다 100만건 급증해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발송경로별로는 인터넷전화 서비스가 48.1%로 가장 많았고, 유선전화 서비스 39%, 휴대전화 서비스 12.9% 순이었다.인터넷전화 스팸의 경우 상위 사업자가 발송한 음성스팸 대다수가 불법대출, 통신가입이었다. 유선전화 서비스를 통한 스팸의 경우 불법대출, 금융, 성인 관련 광고 유형이 다수를 차지했다.

특히 휴대전화 문자스팸은 656만건으로 지난해 하반기보다 17% 급증했다. 광고 유형별로는 도박이 60.7%로 가장 많았고, 불법대출 15.4%, 대리운전 4.7%, 금융 4.0% 순으로 많이 발송됐다. 발송 경로별로는 대량문자 발송서비스 83.2%, 휴대전화 서비스 14.5%, 유선·인터넷전화 등 기타 2.3%였다.

반면 이메일 스팸은 2064만건으로 지난해 하반기보다 44% 감소했다. 국내에서 발송된 이메일 스팸은 76만건, 해외에서 국내로 발송된 이메일 스팸은 1988만건으로 각각 10%, 44.8% 감소했다.

해외발 스팸이 감소한 것은 중국발 스팸이 지난해 하반기 3046만건에서 1546만건으로 50% 감소한 데 따른 것이다. 지난해 중국의 스팸대응기관인 ‘12321 센터’와 스팸 정보를 공유하는 등 국외 이메일 스팸 감축 노력을 기울인 결과다.

국민 1인당 1일 평균 스팸 수신량은 0.53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국 만 12세∼59세 휴대전화·이메일 이용자 3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5월23일부터 29일까지 수신한 휴대전화 문자 및 음성스팸, 이메일 스팸의 수신량을 조사한 결과다.

휴대전화 음성스팸은 0.06건에서 0.07건으로 증가하며 한 달에 2건 가량 수신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자스팸은 0.03건에서 0.07건으로 증가했다.반면 이메일 스팸 0.40건에서 0.39건으로 감소하며 한 달에 12건 가량을 수신했다.

특히 도박스팸은 다수의 번호를 사용하면서 업체명을 교묘히 변경하며 발송하는 방식을 통해 통신사의 필터링 및 KISA 차단 시스템을 우회함에 따라 차단이 어려워지고 있다.최근 증가하고 있는 주식 권유 등 대출·금융광고는 메시지 내용만으로 불법여부 확인이 어려워 다소 느슨한 필터링 기준을 적용한 점이 수신량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올해 상반기 이동통신사의 문자스팸 차단율은 84.5%로 지난해 하반기보다 3.6%포인트 감소했다. 사업자별 차단율은 SKT 93%, KT 85.1%, LG U+ 75.3% 순이었다.

향후 방통위는 스팸 유통현황 분석결과를 토대로 불법스팸 대응을 강화할 방침이다.

우선 불법대출, 도박 스팸 발송량이 급증에 대처해 한국마사회, 사행산업통합감독위원회, 금융감독원 등과 스팸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공유해 스팸 기반 범죄 예방 체계를 마련키로 했다.

대량문자발송서비스를 통한 스팸이 계속해서 8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만큼 스팸 신고가 많이 접수된 사업자를 대상으로 현장점검을 강화해 스팸 감축도 유도할 방침이다. 또 스팸 차단시스템을 우회하는 것에 대응하기 위해 빅데이터 분석 및 탐지·차단 시스템을 고도화하는 등 스팸 차단율을 높이기 위한 방안도 모색할 예정이다.

최성호 이용자정책국 최성호 국장은 “스팸이 단순히 불편을 끼치는 광고성 정보를 넘어 사기, 도박 등 범죄 수단으로 악용되는 현상이 확대되고 있어 각별한 대응이 필요하다”며 “빅데이터 분석과 데이터 개방을 통해 국민의 더 큰 2차 피해로 이어지지 않도록 관계기관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