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00년 해수면 최대 1.10m 높아진다…‘지구온난화’ 빨간불

뉴시스

입력 2019-09-25 19:39:00 수정 2019-09-25 19:39:3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IPCC, '해양 및 빙권 특별보고서'·요약본 채택
내달 29일 주요내용 공개…원문 누리집 게재



기후변화로 인해 해안도시가 100년에 한 번 꼴로 겪던 극한현상이 2050년 즈음 매년 발생하고, 2100년에는 해수면이 최대 1.10m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5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는 모나코에서 개최된 제51차 총회에서 ‘해양 및 빙권 특별보고서’와 정책결정자를 위한 요약본을 채택했다.

이번 총회에는 120개국에서 400여 명이 참여했으며, 우리나라는 김남욱 기상청 기후과학국장을 수석대표로 기상청, 해양수산부 관계자로 구성된 정부대표단(총 6인)이 참가했다.


이번 보고서는 기후변화로 인한 해수면 상승, 고수온 현상 등 해양과 빙권에 문제가 발생하고 있어 이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작성됐다.

우리나라 집필진으로는 정소민 캔사스주립대학교 교수가 참여해 해양에서의 극한 현상, 갑작스러운 변화, 위험 관리 등을 평가하는 역할을 했다.

정책결정자를 위한 보고서 요약본은 3개 부문으로 구성돼 있다.

‘관측된 변화 및 영향’ 부문에 따르면 해수면 상승과 해양 온난화의 속도는 과거에 비해 빨라졌고, 열대 폭풍과 고수온 현상의 빈도나 강도도 높아졌다. 연안은 해수면 상승과 강한 파랑의 증가로 위험도가 높아지고 있다.

‘변화 및 위험 전망’ 부문에서는 해안 도시가 현재 100년에 한 번 겪을 만한 극한현상을 2050년 즈음에는 매년 겪게 되고,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지 않으면 해수면 상승으로 높은 위험수준에 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특히, 2100년 전 지구 평균 해수면 상승 전망을 지난 ‘5차 IPCC 평가보고서(2014년)’의 값보다 10cm 높게 예측했다. 그 값이 최대 1.10m에 달할 수 있다는 새로운 전망이다.

‘해양 및 빙권 변화에 대한 대응방안 실행’ 부문은 지역, 국가, 지구적 차원에서의 협업과 대응방안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기후 변화 대응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적극적인 온실가스 배출 감소 노력이 필요함을 설명했다.

이번에 채택된 해양 및 빙권 특별보고서 요약본은 앞으로 해양수산을 포함한 여러 분야의 정책 결정 시 유용한 과학적 근거 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장기적으로는 유엔(UN) 지속가능발전목표 달성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보고서 주요내용은 내달 29일 서울 LW컨벤션에서 열리는 ‘2019년 제2회 IPCC 대응을 위한 국내 전문가 토론회’에서 공유될 예정이다.

원문은 IPCC의 편집 과정을 거쳐 IPCC 누리집과 기상청 기후정보포털에 게재될 예정이다.

정부 관계자는 “삼면이 바다인 우리나라에게 기후변화로 인한 해양의 변화는 국민 생활과 아주 밀접해 있다”며 “이번 해양 및 빙권 특별보고서가 앞으로 다양한 방면에서 활용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