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의 차지철” “입 진보”…野, 유시민 발언 일제 비판

뉴스1

입력 2019-09-25 16:32:00 수정 2019-09-25 17:12:1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News1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등 야권은 25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조국 법무부장관의 배우자인 정경심 교수의 영장이 기각되면 검찰의 책임이라고 한 발언을 일제히 비판했다.

김용태 한국당 의원은 “이제 유시민이 군사정권 차지철(박정희 대통령 당시 경호실장) 뺨 치게 생겼다. 급하긴 급한가 보다”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없고 민주당 화력은 시원찮으니 여권 2인자를 자처하며 최전방에서 돌격전을 지휘하는 형국”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제 유시민은 검찰이 말을 듣지 않자 법원을 겁박하고 나섰다”며 “정경심에 대한 영장을 발부하지 말라고 아예 판사들 협박하는 것이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배신했어도 김명수 대법원장은 그러지 말라 경고하는 것인가”라고 따졌다.


이어 “이쯤 되면 수사방해, 재판방해가 아니라 진짜 사법농단, 헌정유린 아닌가”라며 “조국쯤이야 개인비리지만 유시민 한발 더 내디디면 국사범이 될 것임을 분명히 경고해둔다”고 말했다.

민경욱 한국당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빙하기 이후 영장 기각이 얼마나 많았는데 새삼스럽게 정경심만”이라고 비판했다.

또 유 이사장의 ‘조국 부인이 PC 빼돌린 건 증거 인멸이 아니라 증거를 보존하려 한 것’이라는 발언을 인용하며 “돌겠다, 돌겠어”라고 평하기도 했으며, ‘유시민 형법’이라며 “횡령은 돈 빼돌려 보호, 납치는 사람 신체 보호, 감금은 더 강력히 보호”라고 말하기도 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페이스북에 유 이사장 관련 발언이 담긴 기사를 공유하며 “인용시 책임져라. 입진보 그만하고”라고 경고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도 유 이사장을 겨냥해 “검찰 협박하다 안 되니 이제는 판사까지 협박하는 문 대통령의 정치 경호실장”이라며 “위험수위를 넘었다”고 비판했다.

하 최고위원은 “유 이사장의 발언은 검찰이 아니라 법원이 타깃이다”라며 “영장 발부는 검찰이 아니라 판사가 한다. 법원에 대해 정경심의 영장을 기각하라고 노골적으로 압박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유 이사장과 여권의 검찰과 사법부 압박은 이미 위험 수위를 넘었다”며 “대한민국의 근간인 헌정질서 자체를 위협한다. 더 이상 나가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