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23일 美출장… 신규투자 챙길듯

김도형 기자

입력 2019-09-23 03:00:00 수정 2019-09-23 03:29:3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수입차 고율관세 부과 입장도 설명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사진)이 23일 미국 출장길에 나선다. 정 부회장은 이번 방미에서 미국 시장 상황을 직접 살펴보고 신규 투자 문제 등도 챙겨볼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22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정 부회장은 23일 미국을 찾는다. 문재인 대통령이 뉴욕 유엔을 방문하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기간과 일부 겹치는 일정이다. 이에 따라 정 부회장이 이번 방문을 통해 미국에서 투자 계획을 발표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또 미국에서 직접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른 수입차 고율관세 부과 문제에 대한 현대차그룹의 입장을 설명하고 현대글로비스 소속의 차량 운반선 사고와 관련해 24명의 인명 전원을 구조한 미국 해안경비대 측에 감사의 뜻을 전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도형 기자 dodo@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