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ECD “韓, 올해 경제성장률 2.4→2.1% 하향”…‘무역전쟁 쇼크’

뉴스1

입력 2019-09-19 18:01:00 수정 2019-09-19 18:01:0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News1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4개월 전보다 0.3%포인트(p) 낮춘 2.1%로 하향 조정해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글로벌 교역 둔화와 중국발 수요감소가 우리나라의 성장률을 2%대 초반으로 끌어내리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측했다.

OECD는 19일 발표한 중간 경제전망(OECD Interim Economic Outlook)을 통해 올해 우리나라 성장률을 지난 5월 발표한 2.4%보다 0.3%p 낮은 2.1%로 조정했다. 내년 우리나라 성장률은 2.5%에서 2.3%로 0.2%p 낮췄다.


올해 우리나라 성장률은 세계경제 성장률 2.9%보다 0.8%p나 낮고, 미국의 2.4%보다 0.3%p 낮은 수준이다. 다만 우리나라의 성장률 하향조정폭은 주요20개국(G20) 평균(0.3%p)과 같은 수준이며, 성장률도 G20 중 4번째로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OECD는 우리나라 성장률 하향에 대해 “글로벌 교역 둔화가 지속되고 중국 수입수요 감소를 반영해 성장전망을 하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한국정부의 확장적 거시경제정책 등이 내년 내수 증가로 이어져 2020년에는 올해보다 성장세가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OECD는 확장적 재정정책 발표국가로 우리나라와 영국을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OECD는 우리나라 뿐 아니라 올해 G20 중 15개국의 성장전망을 하향조정했으며 내년의 경우 18개국 성장전망을 일제히 낮춰 전세계적으로 성장률이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은 2.9%로 전망했으며, 2020년은 3.0%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무역갈등 심화 등에 따른 투자심리 약화와 불확실성 확대가 지속되면서 성장률을 대체로 낮게 책정했다.

세계경제 하방리스크로는 Δ무역갈등 Δ중국경제 둔화 Δ브렉시트 Δ금융 불안정성 등을 제시했다.

특히 OECD는 올해 중국 성장률을 6.2%에서 6.1%로 0.1%p 하향 조정했으며 내년 성장률이 5.7%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중국 경제에 대해서는 무역갈등 심화로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투자에 대한 부담으로 작용해 급격한 경기 둔화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미국은 양호한 고용상화에 힘입어 소비는 견조하지만 중국과의 무역분쟁으로 인한 투자·수출 둔화세를 반영해 올해 성장률을 2.8%에서 2.4%로 0.4%p 낮췄다. 내년 성장률은 2.3%에서 2.0%로 하향 조정했다.

OECD는 “무역갈등을 완화하고 불확실성을 해소함으로써 투자를 촉진하고 잠재성장률을 높이는 공동의 노력이 시급하다”며 “완화적 통화정책과 확장적 재정정책을 병행 추진할 필요가 있으며, 구조개혁은 전세계적으로 가속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세종=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