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헌터증후군 치료제 ‘헌터라제’ 中 우선심사 대상 지정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9-09-16 10:34:00 수정 2019-09-16 10:38:2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허가 심사기간 단축 기대
중국 내 첫 헌터증후군 치료제 목표
GC녹십자 헌터라제, 전 세계 두 번째 치료제


GC녹십자는 헌터증후군 치료제 ‘헌터라제’가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 National Medical Products Administration)로부터 우선 심사 대상으로 지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은 치료제가 없거나 치료가 긴급히 필요한 분야의 혁신의약품과 희귀질환 치료제 등 심사기간 단축을 위해 ‘우선심사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헌터라제의 중국 등 중화권 국가 허가 및 상업화는 지난 1월 수출 계약을 맺은 ‘캔브리지(CANBridge Pharmaceuticals)’가 맡고 있다. 실제로 캔브리지는 올해 7월 허가받은 헌터증후군 치료제가 없는 중국에서 헌터라제의 품목허가를 신청했다.


헌터증후군은 남아 15만여 명 중 1명 비율로 발생하는 질환이다. 하지만 중화권 국가 중 하나인 대만에서는 약 5만~9만여 명 중 1명꼴로 환자가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시아 국가 발생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때문에 중국 국가의약품감독관리국은 작년부터 희귀질환 관리 목록에 헌터증후군을 포함시켜 관리하고 있다.
허은철 GC녹십자 사장은 “이번 우선 심사 대상 지정을 통해 빠른 시일 내에 중국 내 헌터증후군 환자에게 치료제를 공급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전 세계 헌터증후군 환자 삶의 질 개선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임스 쉬에(James Xue) 캔브리지 CEO는 “헌터라제가 중국 최초의 헌터증후군 치료제가 될 수 것이라는 기대감이 더욱 높아졌다”며 “우선 심사 대상 지정은 중국 환자 및 가족들에게도 우수한 치료 옵션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한 걸음 내딛을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헌터라제는 ‘IDS(Iduronate-2-sulfatase)’ 효소 결핍으로 골격 이상과 지능 저하 등이 발생하는 선천성 희귀질환 헌터증후군의 치료제다. 유전자재조합 기술로 만들고 정제된 IDS 효소를 정맥 투여해 헌터증후군 증상을 개선한다. 지난 2012년 세계에서 두 번째로 개발된 이후 현재 전 세계 10개국에 공급되고 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