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들 “추석 이후 집값, 보합 또는 소폭 상승”

뉴스1

입력 2019-09-14 13:42:00 수정 2019-09-14 13:42:3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 News1
정부의 ‘분양가 상한제’ 등의 정책으로 부동산 시장 전망이 불투명한 가운데 상당수 부동산 전문가들이 추석 이후 집값이 보합 또는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지난해부터 쏟아진 각종 부동산 규제와 더불어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까지 예고되면서 상승폭은 크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이 많았다.

<뉴스1>이 국내 부동산 전문가 31명을 대상으로 추석 이후 부동산 시장 전망에 대해 물은 결과 응답자 중 41.9%이 보합세를, 38.7%이 상승할 것이라고 봤다. 반면 집값이 떨어질 것이라는 전문가는 19.4%에 그쳤다.

다만 집값이 오른다고 분석한 전문가들도 그 폭 자체는 크지 않을 것으로 봤다. 상승폭이 0~1%, 1~3% 항목은 각각 35.5%의 응답률을 보이며 대부분을 차지했고 3~6%, 6% 이상은 각각 3.2%에 불과했다. 이외에 16.1%는 현재와 같거나 1% 미만의 하락을, 6.5%는 1~3% 하락할 것으로 봤다.

집값이 상승한다고 본 전문가들은 상승세가 언제까지 갈 것인가라는 질문에 34.5%가 연말까지, 17.2%가 내년 전반에 걸쳐 가격이 오를 것으로 봤다.

현재 정부는 지난해 대출 규제, 다주택자 종합부동산세 중과, 청약제도 강화 등 ‘9·13 대책’에 이어 다음달 민간택지에 대한 ‘분양가 상한제’ 카드까지 꺼내 든 상태다. 실제 한국감정원 등에 따르면 9·13 대책 발표 후 서울의 주택가격은 올해 8월까지 0.03%의 보합세를 나타냈다. 아파트 값은 되레 1.13% 하락했다.

© News1
이같은 상황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전문가들은 정부 규제 효과가 향후 집값을 떨어뜨리는 상황까지는 가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한 셈이다. 집값 상승의 원인으로는 정부의 저금리 기조와 서울 강남권을 중심으로 수요가 여전할 것이라는 응답이 각각 24.1%를 차지했다. 분양시장의 인기로 가격이 오를 것이라는 응답도 13.8%, 실수요자 중심으로의 매매전환은 3.5%를 차지했다.

이은형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서울과 주요지역을 중심으로 매입수요가 꾸준하다”며 “이는 실수요자 이외의 수요도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반면 집값이 하락할 것이라고 전망한 전문가들은 정부의 각종 부동산 규제가 본격적으로 시행되는 것을 가장 큰 이유(44.4%)로 꼽았다. 대출 등 추가규제 가능성이 18.5%, 국내 경기 전망의 불투명은 11.1%로 뒤를 이었다. 또 내년 전반에 걸쳐 짒값이 하락할 것이라고 보는 응답은 40.7%, 내년 초까지 집값이 떨어질 것이라고 보는 응답은 36.9%를 차지했다. 올해 연말까지만 집값이 하락할 것이라는 응답은 14.8%에 불과했다.

◇아래는 이번 설문에 도움을 주신 분들(가나다 순)
강여정 한국감정원 주택통계부장, 권강수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이사, 권대중 명지대학원 부동산학과 교수, 권영호 한화건설 과장,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 김대용 신영 부장, 김덕례 주택산업연구원 주택연구실장, 김동수 한국주택협회 실장, 김동한 롯데건설 부장, 김태섭 주택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김희정 피데스개발 상무, 박상선 현대엔지니어링 차장, 박상언 유엔알컨설팅 대표, 박원갑 KB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수석부동산전문위원, 배유강 삼성물산 책임,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 양지영 R&C연구소장, 여천환 대림산업 차장, 오재순 동양건설산업 부장, 유재기 한국공인중개사협 이사, 윤지해 부동산114 선임매니저, 이상혁 상가정보연구소 선임연구원, 이성호 천지공인중개사무소 대표, 이영래 부동산서베이 대표, 이창동 밸류맵 리서치팀장, 이춘석 우미건설 부장, 장재현 리얼투데이 본부장, 장진택 리맥스코리아 이사, 정우종 호반건설 부장, 정지욱 한국공인중개사협회 연구실장, 조은경 한국감정평가협회 이사, 조진우 반도건설 과장, 최현일 한국열린사이버대학교 부동산학과 교수,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 허현 대우건설 차장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