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면 클수록 좋다”…펼치면 커지는 갤럭시폴드, ‘거거익선’ 시대 열었다

뉴스1

입력 2019-09-10 15:57:00 수정 2019-09-10 15:58:1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의 한 영화관 앞에 마련된 유플러스 브랜드관에서 시민들이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를 직접 만져보고 있다. 2019.9.6/뉴스1 © News1

삼성전자가 첫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의 출시는 스마트폰의 ‘거거익선’(巨巨益善, 크면 클수록 좋다) 시대의 도래라고 정의했다.

10일 갤럭시 폴드를 개발한 삼성전자 정혜순 무선사업부 프레임워크그룹 상무와 박지선 전략파트너개발그룹 상무는 자사 뉴스룸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정 상무는 “갤럭시 폴드를 사용하니 예전 스마트폰으로 다시 돌아가지 못하겠다”며 “마치 큰 TV를 사용하다 작은 TV로 못 돌아가는 것과 같은 원리”라고 말했다.


그는 “‘지도’ 애플리케이션으로 내비게이션을 쓰거나 ‘유튜브’로 영상을 크게 볼 때 그 차이를 확실히 느낄 수 있다”며 “갤럭시 폴드에서는 채팅을 하면서 궁금한 것들을 바로 인터넷으로 확인하거나 게임 공략법을 담은 소셜 영상을 보면서 게임을 하는 등 멀티태스킹 과정이 한층 쉬워져 유용하게 쓸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갤럭시 폴드는 접었을 때 바깥 화면이 11.68cm(4.6인치)이지만 펼치면 18.54cm(7.3인치)로 확대되는 이에 맞는 다양한 앱을 최적화해 이전 스마트폰과는 차원이 다른 사용성을 제공한다.

박 상무는 “사용자들이 갤럭시 폴드에서 대부분의 앱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수천 개의 앱을 검증했다”며 “이뿐만 아니라 접어서 사용하던 앱을 펼쳤을 때 그대로 이어서 큰 화면에 맞는 앱의 크기로 사용할 수 있는 최적화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구글과 함께 주요 앱 파트너사들과 협업했다”고 밝혔다.

정 상무는 “단순히 앱의 개수보다는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톡, 페이스북 등 사용자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앱들을 중심으로 파트너십을 통해 최적화했다”며 “갤럭시 폴드 출시 후에도 큰 화면이 줄 수 있는 경험을 극대화하기 위해 멀티미디어, 게임 등 다양한 분야의 앱 최적화를 위해 힘쓸 것”이라고 덧붙였다.

게임이나 동영상 앱은 갤럭시 폴드에 최적화했지만 금융 분야는 속도가 더디다고 밝혔다. 보안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정 상무는 “금융 등 보안이 중요한 분야는 좀 더 시간이 필요한 것이 사실”이라며 “하지만 최적화되지 않은 앱이라도 사용자들이 실제 사용할 때 불편함이 없도록 화면 크기에 맞춰 앱 크기와 비율을 변화시켜주는 버튼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갤럭시 폴드의 플랫폼이 차세대 모바일 운영체제 ‘안드로이드 10’에 포함된 것은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정 상무는 “안드로이드 10에서는 개발자들이 앱을 개발할 때 폴더블 스마트폰을 반드시 고려해 진행해야 한다”며 “폴더블 기기가 안드로이드 플랫폼으로 표준화됐기 때문에 앞으로 갤럭시 폴드에서 다양한 앱을 마음껏 쓸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상무는 5G 시대 갤럭시 폴드가 만들어낼 시너지에 대해서도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는 “빠른 응답 속도를 지닌 5G와 갤럭시 폴드의 큰 화면이 만나면 동시에 진행되는 여러 개의 야구 경기 생중계를 한 화면에서 즐길 수 있다”며 “라이브 4K 스트리밍 등 5G 특화 서비스가 폴더블 기기를 통해 구현되면 그 효과가 엄청날 것”이라고 자신했다.

한편, 갤럭시 폴드는 지난 6일 출시하자마자 초도 물량 약 4000대가 완판됐다. 삼성전자는 오는 18일부터 전국 디지털프라자와 각 이동통신사 오프라인 매장을 비롯해, 삼성전자 홈페이지, 이동통신사 온라인몰 등에서 2차 예약 판매를 진행할 계획이다. 2차 예약 판매분은 오는 26일부터 10월말까지 순차적으로 배송된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