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문 여는 병원·약국’은 어디?…120·119로 확인

뉴시스

입력 2019-09-10 11:35:00 수정 2019-09-10 11:36:3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서울시, 응급·당직의료기관과 휴일지킴이약국 가동


서울시는 추석 명절 연휴기간(12~15일)에 시민이 아프면 가까운 병·의원, 약국을 원활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응급·당직의료기관’, ‘휴일지킴이약국’을 지정해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추석 연휴 기간 서울시내 67개 응급의료기관과 종합병원 응급실은 평소와 같이 24시간 운영된다. 당직의료기관은 운영시간을 확인하고 이용해야 한다.

응급의료기관은 ▲서울대학교병원 등 권역·지역응급의료센터 30개소 ▲서울시 동부병원 등 지역응급의료기관 20개소 ▲서울시 대한병원 등 응급실 운영병원 17개소 등 총 67개소가 문을 연다.

당직의료기관은 연휴기간 중 환자의 일차 진료를 위해 응급의료기관 외 병·의원 470개소가 응급진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휴일지킴이약국은 시민 편의를 위해 당직의료기관의 인근 약국을 지정해 1223개소를 운영할 예정이다.

연휴기간 우리 동네에서 문을 여는 병·의원이나 약국은 전화, 인터넷, 스마트폰 앱을 통해 쉽게 안내받을 수 있다. 119구급상황관리센터, 서울시, 자치구, 중앙응급의료센터 각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국번없이 119(구급상황관리센터), 120(다산콜센터)으로 전화해 안내받거나 스마트폰 앱 ‘응급의료정보제공(e-gen)’을 통해서도 알 수 있다.

안전상비의약품(소화제, 해열진통제, 감기약, 파스 등 4종류 13개 품목)은 편의점 등 안전상비의약품 판매업소 6918곳에서 쉽게 구입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추석 연휴동안 명절 준비, 장시간 운전, 환경 변화 등으로 체력이 저하될 수 있다”며 “충분한 수면과 휴식을 취하고 교류가 많은 만큼 감염병 예방을 위해 안전한 물과 음식 섭취, 손씻기를 자주 하는 등 개인위생과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