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7·티볼리·퓨전 등 6개 차종 2만5633대 리콜

뉴시스

입력 2019-09-05 11:00:00 수정 2019-09-05 11:01:4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국토부, 기아-쌍용-포드사 제작결함 리콜
엔진·점화장치 등 결함…6일부터 무상수리



국토교통부는 기아자동차, 쌍용자동차,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가 제작하거나 수입 판매한 6개 차종 2만5633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리콜조치 한다고 5일 밝혔다.

기아자동차가 제작판매한 K7(YG)차량 5729대는 연료 분사량을 조절하는 부품 제조불량으로 시동이 지연되거나 주행중 간헐적으로 시동이 꺼지는 결함이 발견됐다. 차량은 6일부터 기아자동차 서비스 센터, 서비스 협력사에서 무상 수리받을 수 있다.

K5(JF)차량 1만4357대도 브레이크 페달 제동 성능 저하로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됐다. 브레이크의 호스 연결 부위가 손상돼 제동력을 키우는 브레이크 부스터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 차량은 6일부터 기아자동차 서비스 센터에서 무상 수리받을 수 있다.

쌍용자동차가 제작판매한 티볼리 차량 4494대는 점화 지연으로 출발이 늦춰지는 현상이 확인됐다. 코란도 51대도 타이어 공기압 경고장치가 안전기준에 못미쳤다. 국토부는 과징금도 부과할 예정이다. 차량은 6일부터 쌍용자동차 정비 네트워크에서 무상 수리받을 수 있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가 수입판매한 퓨전(Fusion) 등 2개 차종 1002대는 운적석과 조수석 안전벨트 결함으로 차량 충돌시 운전자를 단단히 잡아주지 못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차량은 6일부터 포드세일즈 서비스코리아 공식 딜러 정비공장, 지정 정비공장에서 무상 수리받을 수 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