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증시, 홍콩 송환법 철회에 반등 마감…다우 0.91%↑

뉴시스

입력 2019-09-05 06:16:00 수정 2019-09-05 06:17:5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미국 뉴욕 증시는 4일(현지시간) 홍콩 정부가 범죄인 인도법(송환법)을 완전 철회한다고 발표하면서 시위 사태 진정에 대한 기대감으로 상승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이날 다우존스 30 산업 평균지수는 전일 대비 237.45 포인트, 0.91% 올라간 2만6355.47로 폐장했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일보다 31.51 포인트, 1.08% 상승한 2937.78로 거래를 끝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전일에 비해 102.72 포인트, 1.30% 오른 7976.88로 장을 닫았다. 3거래일 만에 상승 반전했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송환법 개정안을 철회한다고 공표하면서 지정학적 리스크 우려가 후퇴했다.

중국 경기둔화와 영국의 합의 없는 유럽연합(EU) 이탈 이른바 ‘노딜 브렉시트’에 대한 경계가 다소 완화한 것도 투자 심리를 개선했다.

8월 중국 차이신 서비스업 구매관리자 지수(PMI)가 경기확대를 가름하는 50을 넘으면서 3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영국 하원이 브렉시트 기한을 3개월 연기하는 법안을 가결하면서 노딜 브렉시트를 회피할 수 있다는 안도감이 퍼졌다.

미중 무역전쟁 여파에 시달려온 기술주가 견조하게 움직이면서 인텔, 엔비디아 등이 크게 상승했다.

하니월과 유나이티드 테크놀로지를 비롯한 산업주도 강세를 나타냈다. 미국 장단기 금리 역전 해소로 이윤 축소에 제동이 걸리면서 골드만삭스, JP모건 체이스, PNC 파이낸셜 등 금융주에 폭넓게 매수세가 유입했다.

중국 시장 비중이 높은 화학주 다우와 건설기계주 캐터필러가 올랐다. 내년 봄에 염가판 아이폰을 출시하는 애플도 2% 가까이 뛰었다. 페이스북과 마이크로소프트 역시 동반해서 견조한 모습을 보였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