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재건축 아파트값 ‘ 뚝뚝’…일반아파트는 일제 상승

뉴시스

입력 2019-08-30 17:49:00 수정 2019-08-30 17:49:4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서울 재건축-일반아파트 간 온도차 뚜렷
일반아파트 0.06%↑, 오름폭 커지며 상승세 주도
분양가상한제 여파로 재건축은 2주 연속 하락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을 앞두고 재건축 단지 매수세가 약해지면서 2주 연속 재건축 아파트값이 하락하고 있다.반면 공급 축소에 대한 우려가 커지며 일반 아파트는 오름폭을 키웠다.

특히 강남권의 경우 입주연차가 짧은 아파트에 매수세가 이어지면서 강남4구 일반 아파트값이 일제히 상승했으나 주요 재건축 단지는 약세를 보이는 등 대조적인 모습을 보였다.

30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0.05% 올라 지난주 0.02%보다 상승폭이 커졌다. 재건축은 0.03% 떨어져 2주 연속 하락했으나, 일반아파트가 0.06% 상승하며 오름폭을 키웠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민간택지에 대한 분양가상한제 시행으로 대기 수요가 많은 강남권과 한강변 일대 재 정비사업이 지연될 경우 새 아파트에 대한 희소성이 부각되면서 일반 아파트에 대한 매수 움직임이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은 강남권 일반 아파트가 가격 상승을 주도하는 가운데 ▲강동(0.19%) ▲강남(0.11%) ▲구로(0.09%) ▲도봉(0.08%) ▲서초(0.06%) ▲성북(0.06%) ▲관악(0.04%) 등이 올랐다.

강동은 비교적 입주연차가 길지 않은 고덕동 고덕래미안힐스테이트를 비롯해 암사동 롯데캐슬퍼스트 등이 1000만~2500만원 올랐다. 강남은 개포동 디에이치아너힐즈와 대치동 래미안대치팰리스 등이 5000만~6000만원 상승한 반면 재건축 추진 단지인 개포동 주공1단지는 1000만원 하락했다.

이밖에 매수세가 부진한 ▲강북(-0.02%) ▲강서(-0.01%)는 소폭 하락했다.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모두 0.01% 올라 강보합세를 나타냈다. 신도시는 ▲위례(0.04%) ▲분당(0.03%) ▲평촌(0.02%) ▲중동(0.01%) 등이 올랐고 ▲일산(-0.05%)은 하락했다.

위례는 강남권 일반 아파트 가격 상승 영향으로 성남시 창곡동 위례자연앤센트럴자이가 500만원 올랐다. 분당은 야탑동 장미코오롱을 비롯해 정자동 한솔주공4단지와 수내동 양지1단지금호 등이 500만~1000만원 상승했다. 반면 일산은 매수세가 뜸한 가운데 킨텍스 원시티 입주 영향으로 떨어졌다.

경기·인천은 ▲과천(0.08%) ▲구리(0.08%) ▲부천(0.08%) ▲성남(0.08%) ▲광명(0.06%) ▲김포(0.05%) 등이 올랐다. 준(準) 강남권으로 분류되는 과천은 강남권 일반 아파트가 오르면서 동반 상승하는 모습을 보였다. 별양동·원문동에 소재한 래미안슈르가 500만~750만원 상승했다. 구리는 일부 단지에 매수세가 간간이 이어지면서 교문동 한가람LG, 대림, 인창동 성원2차, 수택동 대림한숲이 500만~1000만원 상승했다.

반면 새아파트 입주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는 ▲광주(-0.07%) ▲화성(-0.04%) ▲안성(-0.04%) ▲평택(-0.04%) 등은 하락했다.

전세시장은 휴가철이 마무리 되면서 서울이 0.04% 상승해 지난주보다 큰 오름폭을 보였고, 신도시도 0.01% 상승했다. 반면 경기·인천은 큰 변동 없이 보합세(0.00%)를 이어갔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여름 휴가철이 막바지에 접어든데다 가을 이사 수요가 유입되면서 상승폭이 확대됐다. 지역별로는 ▲양천(0.26%) ▲강서(0.20%) ▲강남(0.08%) ▲도봉(0.07%) ▲강동(0.05%) 등이 올랐다.

양천은 본격적인 가을 이사철을 앞두고 전세 물건 부족으로 올랐다. 목동 한신청구(1단지)를 비롯해 목동신시가지6단지?3단지가 등이 1000만~4000만원 상승했다. 강서는 마곡동 마곡13단지힐스테이트마스터가 1000만~4500만원 상승했고 염창동 동아1차와 화곡동 우장산IPARK, e편한세상은 500만원 가량 올랐다.

반면 아직까지 전세수요가 뜸한 ▲강북(-0.07%)을 비롯해 ▲송파(-0.02%) ▲마포(-0.01%)는 하락했다.

신도시는 ▲파주운정(0.05%) ▲분당(0.03%) ▲평촌(0.03%) ▲중동(0.03%) 등이 올랐다. 파주운정은 일부 단지에 전세 수요가 늘면서 와동동 가람마을8단지동문굿모닝힐이 250만원 상승했다. 분당은 수내동 양지1단지금호, 서현동 시범한양이 1000만~2500만원 올랐다.

반면 아직까지 전세 수요 움직임이 크지 않은 ▲판교(-0.03%) ▲산본(-0.03%)과 킨텍스 원시티 입주 영향을 받고 있는 ▲일산(-0.01%)은 소폭 내렸다.

경기·인천은 ▲안양(0.11%) ▲광명(0.10%) ▲의왕(0.09%) ▲과천(0.05%) ▲수원(0.05%) 등이 올랐다. 안양은 대단지 아파트에 전세수요가 늘면서 전셋값이 올랐다. 호계동 호계e편한세상(1752가구)을 비롯해 안양동 래미안안양메가트리아(4250가구)가 500만원 상승했다. 광명은 전세 수요가 간간이 이어지면서 철산동 주공12단지와 푸르지오하늘채, 광명동 광명해모로이연 등이 500만원 올랐다.

반면 ▲고양(-0.07%) ▲성남(-0.07%) ▲안성(-0.03%) 등은 떨어졌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서울은 정비사업 이주 수요 영향으로 전세 수요가 늘고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도입으로 내집마련 실수요자들이 대기수요로 돌아설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수도권 역시 일부 아파트 공급이 꾸준한 지역을 제외하고는 전세 수요 증가로 국지적인 전셋값 상승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