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9월부터 국내 공항서 일반석 셀프체크인 전면 실시

김재범 전문기자

입력 2019-08-28 13:05:00 수정 2019-08-28 13:07:5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국내 국내선, 국제선 창구 모두 셀프체크인 전환
한가족 서비스, 프리미엄 회원 카운터 기존 유지


대한항공은 9월 1일부터 국내 공항 일반석 카운터를 모바일 체크인이나 키오스크를 이용한 셀프 체크인(모바일·웹 및 공항 키오스크) 전용 수하물 위탁(Bag Drop) 카운터로 전환한다.

카운터 전환은 대한항공이 취항하는 국내 모든 공항을 대상으로 한다. 김포공항의 경우 국내선과 국제선 모두 8월 13일부터 일반석 카운터를 셀프 체크인 전용 수하물 위탁 카운터로 전환했다. 인천공항 2터미널은 9월 1일부터 일반석 카운터를 셀프 체크인 전용 수하물 위탁 카운터로 전환한다.

단 교통약자, 비동반 소아, 임신부 등 도움이 필요한 승객이 이용하는 ‘한가족 서비스’ 카운터와 일등석, 프레스티지클래스, 모닝캄 카운터 등은 기존대로 운영된다. 또한 인천공항을 이용하는 미국행 승객은 현행대로 미국행 전용 카운터를 이용하게 된다. 대한항공은 고객 불편함을 최소화하기 위해 공항 키오스크 이용 안내 직원을 배치하고 각 구역별로 헬프 데스크를 마련해 승객들의 수속을 도울 예정이다.

모바일 웹 체크인은 항공기 출발 예정 48시간(미국은 24시간)이후부터 1시간 전까지(국내선은 40분 전), 키오스크는 국제선은 출발 60분 전(국내선은 20분 전)까지 이용 가능하다.

또한 대한항공은 키오스크 이용 고객의 편의를 더욱 높이기 위해 키오스크 체크인시 승객이 직접 좌석 배정과 함께 수하물도 등록하는 ‘셀프 태깅’ 서비스도 연내 실시할 예정이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승객당 수속 시간이 30% 이상 단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승객은 키오스크에서 출력한 수하물표를 자신의 수하물에 붙여 공항에 마련된 ‘셀프 백드랍’ 카운터에 올려놓기만 하면 된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