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알 큰 노르웨이 산 간고등어 맛보세요

정승호 기자

입력 2019-08-28 03:00:00 수정 2019-08-28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복분자 간고등어


고등어는 맛있으면서 값이 비싸지 않아 남녀노소가 사시사철 즐겨 먹는 ‘국민 생선’으로 꼽힌다. 국내산보다는 유럽 북해에서 잡힌 게 더 맛있고 비싸다. 국내산은 기름기가 적어 고기 맛이 퍽퍽한 편이고 구울 때 팬에 식용유를 둘러야 타지 않는다. 그러나 북극에 가까워 수온이 매우 낮은 노르웨이 근해에서 잡은 고등어는 기름을 많이 함유해 구울 때 기름이 배어 나오므로 식용유를 치지 않아도 되며 육질이 부드럽다.

남도명품관(대표 정민철)이 노르웨이산 순살 간고등어인 ‘복분자 고등어’를 판매한다. 국내산보다 맛있는 노르웨이산을 가공했다. 마리당 500g 안팎의 큰 씨알을 사용한다. 머리와 꼬리, 내장을 제거한 다음 두 쪽으로 갈라서 뼈와 가시도 제거했다. 온전히 살만을 국내산 천일염으로 간을 하고 복분자 즙으로 향을 넣어 비린내를 잡았다. 화학조미료나 사카린 같은 첨가물을 전혀 쓰지 않았다.

정 대표는 “시중 상품 대부분은 씨알이 작은 고등어를 쓰는데 우리 것처럼 커야 맛있고 먹을 게 많다”고 말했다. 또 “순살 고등어는 식용유를 안 치고도 굽고 빨리 익어서 요리하기가 편하며 식사 후에 찌꺼기가 남는 게 없어 주부들이 좋아한다”고 덧붙였다. 10∼11팩을 담은 2kg 포장은 3만5000원, 15∼16팩의 3kg 포장은 4만6000원에 무료로 배송한다. 백화점 등에서 각각 4만5000원, 6만 원 이상에 팔기도 했던 상품이다. 스티로폼 상자에 아이스 팩과 함께 넣은 뒤 부직포 가방에 넣어 배송하기 때문에 선물용으로도 손색이 없다.

정승호 기자 shjung@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