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장녀 최윤정씨, 美 바이오 분야 석사 유학

뉴스1

입력 2019-08-14 13:14:00 수정 2019-08-14 13:14:5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최태원 SK회장의 장녀 최윤정씨© News1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장녀 최윤정씨(30)가 국내 근무를 잠시 미루고 미국 유학길에 오른다. SK그룹의 신성장 동력인 바이오 부문을 좀 더 깊게 공부하려는 목적이다.

14일 재계에 따르면 최씨는 최근 미국 스탠퍼드대학교 바이오인포매틱스(Bioinformatics·생명정보학) 석사 과정의 입학 허가를 받고 9월부터 공부를 시작한다. 유학 일정은 2년인 것으로 알려졌다.

생명공학과 정보학을 합성한 단어인 바이오인포매틱스는 컴퓨터를 이용해 유전자 정보 등 바이오 데이터를 수집·분석해 신약 개발 등을 지원하는 기술로, 바이오 산업의 핵심이다.

이는 그동안 최씨의 경력과도 연관됐다. 그는 미국 시카고대학교에서 생물학을 전공하고, 같은 대학 뇌과학 연구소에서 2년 동안 연구원으로 공부했다. 이후 하버드대학교 물리화학 연구소와 국내 제약사 인턴을 거쳐 2017년 SK바이오팜 전략기획실에 입사해 신약 개발 분야에서 일했다.

최 회장 역시 제약·바이오를 중심으로 한 헬스케어 사업을 앞으로의 신성장 동력으로 보고 전폭적으로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월에는 미국식품의약국(FDA)로부터 SK바이오팜의 수면장애 신약 ‘솔리암페톨’이 품목 허가를 받는 등 성과를 내고 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