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美, 중국 환율조작국 지정’ 굉장히 엄중…점검회의 소집”

뉴스1

입력 2019-08-06 07:50:00 수정 2019-08-06 08:05:0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미국이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한 데 대해 정부가 합동점검반회의를 소집하고 시장 안정 방안 등 대책 점검에 나섰다.

정부는 6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방기선 기획재정부 차관보·김회정 기재부 국제경제관리관 공동 주재로 관계기관 합동점검반회의를 열고 중국 환율조작국 지정 등 국내외 금융·외환시장 동향 등을 점검했다.

이날 회의에는 방기선 기획재정부 차관보와 김회정 기재부 국제경제관리관 공동 주재로 열렸으며, 산업통상자원부 무역투자실장, 금융위원회 사무처장, 금융감독원 부원장보, 국제금융센터 원장 등 각 부처 및 관계기관 관계자가 참석했다.


특히 이날 회의에서는 미국이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한 데 대해 우리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과 대응 방안 등이 논의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5일(현지시간) 미국 재무부는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했다. 전날(5일) 아시아 시장에서 달러/위안 환율이 이른바 심리적 저지선으로 불리는 달러당 7위안선을 돌파하자, 중국 당국이 환율시장에 개입한 것으로 본 것이다. 미국이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한 것은 1994년 빌 클린턴 행정부 이후 25년 만에 처음이다.

정부 고위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미국의 중국 환율조작국 지정은)불확실성을 키우는 요인”이라며 “(정부도)이 상황에 대해 굉장히 엄중하게 보고 외환시장 안정을 위해서는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방도를 동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정부 관계자는 “중국이 환율조작국으로 지정이 돼도 당장 수출이 중단되는 등의 무슨 조치가 있는 건 아니다”며 “문제는 실제보다 심리적으로 동요될 가능성이 크기때문에 심리적으로 불안하고 실제보다 더 크다면 우리도 시장안정을 위한 조치를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또 이날 회의에서 전날 국내 주식시장이 급락하고 환율이 급등을 보인 데 대해서도 금융·외환시장 동향을 점검하고 최근 외국인 증권자금 유출입 등을 논의했다.

(세종·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