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규제 피해 현장서 최고위 연 황교안 “1조 투입, 밑빠진 독 물붓기”

이지훈 기자

입력 2019-08-05 17:34:00 수정 2019-08-05 17:38:5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자유한국당은 5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피해를 입게 된 금형업계 등 중소기업 산업 현장을 찾아 문재인 정부의 경제 정책을 비판했다. 강원도 고성 산불 이후 74일 만에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오전 경기 시흥 ‘한국금형기술교육원’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정부가 추경을 신속하게 집행하고 금융지원과 부품소재 (자립화 등을 위한) 예산을 1조원 이상 투입한다고 한다. 하지만 근본적으로 경제정책 전환하지 않고는 결국 밑 빠진 독에 물 붓기에 지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또 간담회에 앞서 “금형업계에서 사용하는 수치제어 기기의 70~90% 가까이가 일본산인데, 수출규제 품목에 포함되어 심각한 상황인 줄로 안다”면서 “지난달 초에 금형산업협회에서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만나 애로사항 전달했지만 시원한 해결책 듣지 못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한국금형기술교육원은 한국금형공업협동조합이 금형산업 경쟁력을 확보하고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운영하는 곳이다. 각종 부품의 틀을 만드는 금형업계는 일본 수출규제 조치가 본격화되면 직격탄이 우려되는 대표적 업종이다. 황 대표 등 당 지도부는 이날 금형업계 관계자들과의 간담회를 비공개로 진행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기업인들이 정권 눈치 보지 말고 맘껏 털어 놓으라는 대표의 의중이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황 대표는 간담회가 끝난 후 기업인들의 건의를 토대로 입법안을 마련하고 예산 지원을 적기에 집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날 최고위에는 금형업계 관계자뿐 아니라 중소기업중앙회, 반월중앙도금공단사업협동조합 등 경기 지역의 중소·제조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서병문 중소기업중앙회 수석부회장은 “현재 우리 중소기업인들이 처한 현실은 상당히 힘들어서 2~3개월 버티는 게 문제가 아니다”라며 “360만 중소기업인들이 소리치는 데도 아직까지 피부에 닿는 게 없다”고 토로했다.

이지훈 기자 easyhoon@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