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제철회 서명운동’ 와다 하루키 “韓은 뗄수 없는 이웃… 아베 적대적 태도 바꿔야”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19-07-30 03:00:00 수정 2019-07-30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日 경제보복 파장]
“日, 2011년 위안부 중재위 불응… 징용 중재위 韓에 압박은 이중적”


25일부터 시작된 일본 지식인의 수출 규제 철폐 서명운동을 이끌고 있는 와다 하루키(和田春樹·81·사진) 도쿄대 명예교수가 28일 동아일보 인터뷰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한국을 적으로 보는 자세를 바꿔 외교적 대화에 나서야 한다. 수출 규제를 곧바로 철회하라”고 밝혔다.

와다 교수는 “한국은 자유와 민주주의를 기조로 하는 일본과 서로 뗄 수 없는 이웃 국가”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와다 교수는 “지난해 말 한국 법원이 일본 기업에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내렸을 때도 지식인들이 활발하게 의논했지만 의견을 하나로 모으지 못했다”며 “이번은 달랐다. 철회에 이견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를 비롯한 일본의 학자, 변호사, 시민단체 활동가 등 지식인 75명은 웹사이트를 개설해 다음 달 15일까지 서명을 받는다. 29일 오후 10시 기준 1627명이 서명했다. 와다 교수는 “많은 성명을 받아 봤지만 이번 서명운동은 동참자가 늘어나는 속도가 빠르다. 전국에서 동참하고 있는 것도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와다 교수는 특히 ‘올림픽 정신’을 강조했다. 그는 “한국과 북한, 북한과 미국이 2018 평창 겨울올림픽을 계기로 대화 방향으로 나아갔다. 이처럼 올림픽 정신은 ‘평화’를 강조한다”며 “내년 여름 도쿄 올림픽이 열리는데 주최국 수장인 아베 총리가 가장 가까운 이웃 국가를 적대시하고 있다. 올림픽 정신에 모순된다”고 비판했다.

일본 정부가 강제징용 문제를 두고 제3국 중재위원회 개최를 요구하며 한국을 압박하는 것도 지적했다. 와다 교수는 “한국이 2011년 위안부 문제로 중재위 개최를 요구했을 때에는 일본이 응하지 않았다”며 일본의 이중적 태도를 지적했다. 이어 “징용 관련 소송은 민사소송이고 피고는 일본 기업이다. 피고 기업이 판결에 어떻게 대응할지 판단해야 한다. 일본 정부가 관여하면서 사태가 복잡해지고 국가 대 국가 갈등으로 커졌다”고 말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