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현 회장 “영화 ‘기생충’, 문화로 국격 높여”

염희진 기자

입력 2019-07-25 03:00:00 수정 2019-07-25 05:23:4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투자배급한 CJ ENM 임직원 격려


이재현 CJ그룹 회장(사진)이 한국 영화 최초로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은 영화 ‘기생충’에 대해 “전 세계에 한국 영화의 위상과 가치를 알리고 문화로 국격을 높였다”고 평가했다. 이 회장은 23일 CJ ENM의 업무 보고를 받으면서 이 영화를 투자 배급한 CJ ENM 임직원의 노고를 치하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CJ그룹이 24일 전했다.

이 회장은 “‘문화가 없으면 나라가 없다’는 이병철 선대 회장님의 철학에 따라 국격을 높이기 위해 20여 년간 어려움 속에서 문화 산업에 투자했다”며 “영화와 음악, 드라마 등 독보적 콘텐츠를 만드는 데 주력해 전 세계인이 한국 문화를 즐기게 하는 것이 나의 꿈”이라고 말했다.

봉준호 감독이 연출한 영화 ‘기생충’은 올해 5월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았으며 22일 국내 10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염희진 기자 salthj@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