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볼리, 4년 연속 가솔린 SUV 판매 1위 달성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9-07-22 10:08:00 수정 2019-07-22 10:08:5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쌍용자동차는 소형 SUV 티볼리 가솔린 모델이 출시 이후 총 14만5100대가 판매됐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4년 연속 국내 가솔린 SUV 전체 판매 1위의 기록이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집계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5년 출시된 티볼리는 출시 첫 해 3만 919대의 판매고(가솔린 모델 기준)를 올리며 국내 SUV 시장에 변화를 예고했다. 이후 지속적으로 3만대 내외를 판매하며 국내 가솔린 SUV 시장이 2015년 4만2646대에서 2018년 13만 4652대로 3배 이상 성장하는 데 기여했다.

전체 SUV 시장에서 가솔린 모델이 차지하는 비중 역시 8.4%에서 25.9%로 상승하며 전통적으로 디젤 중심이었던 SUV 파워트레인의 트렌드가 변화하기도 했다.


티볼리는 첫 해 6만3693대, 이듬해인 2016년 8만5821대 글로벌 판매를 기록하며 전체 SUV 시장에서 확고히 자리매김했다. 2017년 10월에는 글로벌 판매 20만 대를 돌파했으며 1년 7개월 만에 다시 30만대를 넘어 쌍용차 단일 차종으로 최단기간 판매기록을 경신했다.

쌍용차는 2016년 패밀리카로서의 활용성을 높인 티볼리 에어(Air)를 출시한 이후 같은 해 동급 최초로 첨단운전자보조기술(ADAS)을 적용해 상품성을 높였다. 2017년에는 소비자의 다양한 욕구와 개성을 충족시키기 위해 최초 주문 제작형 SUV 기어 에디션을 선보였다. 특히 지난 달 출시한 베리 뉴 티볼리에는 새로 개발한 1.5ℓ 가솔린 터보 엔진이 최초로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예병태 쌍용차 대표는 “티볼리는 소형 SUV를 대표하는 모델로 성장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제품혁신과 차별화된 마케팅 활동으로 티볼리 브랜드의 가치를 더욱 키워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