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만 회장 “한일 갈등, 기업들도 대통령을 도울 때”

뉴스1

입력 2019-07-18 09:01:00 수정 2019-07-18 09:01:4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지난 17일 제주신라호텔에서 개막한 ‘제44회 대한상의 제주포럼’에 앞서 언론과 인터뷰를 갖고 있다. © 뉴스1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한일 간 갈등에 대해 지금은 기업들도 대통령을 도와야할 때라는 입장을 피력했다. 견해가 다르더라도 서로를 비난하고 갑론을박하면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란 이유에서다.

대통령이 최선을 다해서 대처할 수 있도록 기업들도 돕고, 그렇게 하는 것이 지금 헤쳐나가는 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박 회장은 17일 ‘제44회 대한상의 제주포럼’ 개막에 앞서가진 언론 인터뷰에서 최근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와 관련, ”기업이 최선을 다해서 각자 처한 입장에서 대처하는 것이 국가가 부담을 덜고 대처할 수 있는 길“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기업들이 이번에는 장기 리스크를 해결할 수 있는 근본적인 대책을 만들어나갔으면 한다“며 ”과거에도 사이가 좀 멀어지거나 하면 경제적 수단으로 외교 이슈를 대응하던 사례가 있었기 때문에 장기적인 관점에서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일 간 갈등과 관련해 현 정부가 해법을 제대로 제시하지 못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견해와 관련, 박 회장은 ”지금은 차분하고 침착하게 내부에서라도 서로 뜻을 모아서 대처해야 한다“며 ”기업들이 원천적으로 이번 사태를 대처하되, 장기적인 관점에서 확실한 대처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거기에 국가, 국회가 도와주는 등 뜻을 맞춰서 할 때“라고 거듭 밝혔다.

그는 최근 경제 상황에 대해서는 적지 않게 우려했다. 박 회장은 ”우리 경제가 무력해진 느낌이라 걱정이 많다“며 ”상위 맨 꼭대기 2개 사를 제외하고는 최근 2년간 상장사 영업이익 전체가 감소추세에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중국과의 기술 격차도 점차 축소되고 있고, 글로벌 갈등 여파로 기업들이 감내해야 하는 부담도 커지는데 우리 내부에서는 서로 힘 겨루고, 편 가르고 싸우는 일만 많다. 밥을 짓는 데 집중해야 하는데 밥솥을 가지고 밥그릇만 갖고 싸우는 모양“이라고 우려했다.

박 회장은 최근 일부 정치인이 이번 일본의 소재 수출 규제와 관련, 사태 원인 중 하나가 한국 대기업들이 소재와 관련해 중소기업을 지원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서는 ”너무 간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기업이 소재를 공급받기 위해서는 기술의 우월성, 품질과 공급의 안정성 등을 고려해야 하는데 여기에 부합한 일본 소재를 많이 썼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이순신 장군의 전함 12척을 언급, ‘포퓰리즘에 가까운 대처 아니냐’는 비판에 대해서도 박 회장은 ”지금은 갑론을박할 때가 아니다“며 말을 아꼈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지난 17일 제주신라호텔에서 개막한 ‘제44회 대한상의 제주포럼’에 앞서 언론과 인터뷰를 갖고 있다. © 뉴스1
박 회장은 ”입장이 다를 수 있고 견해가 다를 수 있지만, 지금은 그것을 표명해서 서로 비난하고 갑론을박할 때는 아닌 거 같다“며 ”대통령이 최선을 다해서 대처할 수 있도록 기업들도 돕고, 그렇게 하는 것이 지금 (한일 갈등 사태를) 헤쳐나가는 데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회장은 이번 일본 수출 규제를 계기로 향후 한국 기업들의 소재 분야 투자가 활성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이번에 공급의 안정성이 훼손을 받는 문제가 생겼다“며 ”더 많은 투자가 필요하더라도 공급선 다변화의 필요성이 있기 때문에 이제부터는 상당히 그림이 달라질 것 같다“고 전망했다.

박 회장은 그간 정부와 정치권을 향해 줄기차게 요구해 온 규제 개혁과 관련해서는 ”규제 개혁의 필요성에 공감하는 첫 번째 관문에 이제 겨우 도달한 것 같다“고 했다.

그는 ”젊은 벤처기업인들과 만나보면 입법 미비, 소극행정, 기득권과의 충돌, 융복합에 대한 이해 부족 등 4가지에 대부분 해당한다“며 ”가슴이 아픈 게 결국 제 나이, 저 같은 사람들이 여태까지 노력해서 만들어 놓은 이 나라 체제에서 생기는 문제인데 젊은 친구들이 이걸 극복해 보겠다고 읍소하러 다니는데 가슴이 아프다 못해 정말 미안하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지난 16일 스타트업 청년 CEO 4명과 국회를 찾아 입법을 호소한 바 있다.

박 회장은 이번 일본의 대한국 수출 규제의 장기화 여부에 대해서는 ”그건 진짜 모르겠다“고 했다. 박 회장은 ”(경제 보복으로 인한 한일 간 갈등이)얼마나 갈지는 모르겠지만 경제보복이라건 전쟁이라는 단어는 조금 맞지 않고, 외교적 사안에 대해서 경제적 수단으로 대처하고 있다고 보는 것이 정확할 거 같다. 또 장기적인 솔루션을 기업들이 각자 모색할 필요는 분명히 있다“는 말로 답변을 대신했다.

최근 10년 만에 가장 낮은 인상률로 결정된 2020년 최저임금(시급 8590원, 2.9% 인상)과 관련해서는 ”사실 조금 더 낮았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이미 결정이 됐기 때문에 왈가왈부하는 것은 맞지 않는다“고 했다.

(제주=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