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심가로등’ 불빛이 삶의 질을 바꿨다

황태훈 기자

입력 2019-07-17 03:00:00 수정 2019-07-17 09:25:0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함께 하는 NGO & NPO]한수원, 전국 24곳에 1371개 설치

한국수력원자력은 경북 봉화군 봉화읍 체육공원에 안심가로등 50개를 설치했다. 한국수력원자력 제공
“안심가로등 설치 후 범죄 발생이 ‘제로(0)’가 됐어요. 인근 지역 여자고등학교 학생들도 야간수업 뒤 안전하게 하교할 수 있게 됐다고 좋아합니다. 해가 저물면 한산했던 체육공원에도 운동하는 시민들이 부쩍 늘었고요. 안심가로등의 효과를 피부로 느낍니다.”(경북 문경시청 관계자)

“(전남 영광군 영광읍) 중앙로 일대는 예전에 어둡고 인적이 드문 길이었어요. 하지만 2017년 안심가로등이 설치된 뒤로는 통행량이 눈에 띄게 늘었습니다. 자녀를 둔 부모님들도 안심할 수 있게 됐다면서 좋아해요. 귀가 때 차를 타던 아이들이 이제는 걸어서 집으로 가고 있습니다.”(영광군청 직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이 전국의 방범 취약지역에 설치한 안심가로등이 시민들의 안전한 밤길을 책임지면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한수원은 ‘우리 모두가 안전하고 행복한 세상’을 만들자는 목표를 세우고 2014년부터 이 사업을 시작했다. 이후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에 안심가로등을 37개 설치한 것을 시작으로 지난 5년간 협업기관인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밀알복지재단 등과 함께 전국 24개 지역에 모두 1371개의 안심가로등을 설치했다. 이들 지역은 대부분 가로등이 없어 안전 문제가 발생했던 곳들이다. 이 사업에 대한 지역자치단체와 지역 주민들의 높은 만족도를 반영하듯 2017년에는 제2회 대한민국 범죄예방 대상 기업사회공헌 부문 대통령상을 받기도 했다.

안심가로등은 태양광이나 풍력 등을 이용해 낮 시간에 충전한 전력으로 작동돼 전깃줄 없이도 설치할 수 있다. 일반 가로등에 비해 개당 연간 2160kWh의 절전 효과도 있다. 한수원은 태양광 안심가로등 설치를 통해 연간 약 3억5000만 원(개당 25만3872원)의 공공 전기료를 줄이는 효과를 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산화탄소 배출량도 연간 1380.8t가량 절감한 것으로 예상했다.

안심가로등에 사용되는 발광다이오드(LED) 램프의 밝기는 일반 가로등의 1.5배 이상이다. 자정이 넘으면 주변 동식물의 성장을 위해 밝기가 자동으로 조절된다. 또 충전 기능이 있어 한 번 충전으로 일주일 이상 운영할 수 있어 날이 흐린 장마철에도 작동된다.

한수원은 올해도 이달 8일부터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안심가로등 설치 지역 선정을 위한 공모를 시작했다. 신청을 원하는 지자체는 7월 31일까지 밀알복지재단 홈페이지(miral.org)에서 관련 서류를 내려받아 e메일로 신청하면 된다. 서류 심사와 현장 실사를 통해 8월 중 7곳을 선정해 9월부터 330개의 가로등을 설치할 예정이다.

안형준 한수원 지역상생처장은 “이번에 선정된 지역에는 안심가로등 설치 시 지역 여건에 맞춰 셉테드(CPTED·범죄예방환경설계) 디자인을 적용한다”며 “안전한 귀갓길 환경이 조성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수원과 이 사업을 공동 추진하는 밀알복지재단은 1993년 설립돼 장애인, 노인, 지역사회 등을 위한 49개 운영시설과 8개 지부를 운영하고 있다. 또 해외 17개국에서 아동보육, 보건의료, 긴급구호 등 국제개발협력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2009년과 2014년에 삼일투명경영대상에서 각각 장애인부문 대상과 종합 대상을 수상했다. 지난해에는 서울시복지상 장애 인권 분야 우수상을 받았다. 2015년에는 유엔 경제사회이사회(ECOSOC)로부터 ‘특별 협의적 지위’를 받아 글로벌 비영리단체(NPO)로 인정받았다.

황태훈 기자 beetlez@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