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현대제철, 4100억 들인 새 청정설비 공개

당진=김도형 기자

입력 2019-07-10 03:00:00 수정 2019-07-10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대기오염물질 절반 넘게 줄인다”

현대제철은 5월부터 충남 당진제철소 소결공장에서 새로운 대기오염물질 저감장치인 ‘소결로 배가스 처리장치(SGTS)’를 가동했다. 사진은 9일 공개한 청정설비 통합 운전실의 모습. 현대제철 제공
“제철소 자리를 염전이었을 때보다 더 깨끗하게 만들겠다고 할 순 없지만 앞으로 지역사회와 진솔하게 소통하면서 국가 주요 산업을 이끄는 기업의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습니다.”

9일 제철소 대기오염 물질의 대부분을 배출하는 소결공장에 새로 설치한 청정설비를 공개한 안동일 현대제철 사장은 이렇게 말하며 고개를 숙였다. 고로(용광로)에 투입하는 철광석을 고온으로 가공해 둥글게 뭉치는 공정을 진행하는 소결공장은 제철소에서 나오는 황산화물 등 대기오염물질의 98% 이상을 배출한다.

현대제철은 이날 충남 당진제철소 소결공장의 신규 대기오염물질 저감장치인 ‘소결로 배가스 처리장치(SGTS)’를 공개하면서 이 장치 덕분에 미세먼지 배출량이 대폭 감소했다고 밝혔다.


2010년부터 본격적으로 고로 조업을 가동한 현대제철은 소결공장 3곳에서 발생하는 대기오염물질의 청정설비가 제 역할을 못 하는 상태로 5년 가까이 공장을 가동한 사실이 최근 드러나 비판받았다.

안 사장은 “처음에 활성탄을 쓰는 청정설비를 설치했지만 운영과 관리에 문제가 있어 관계당국에 스무 번 가까이 신고하며 수리했지만 기술적으로 해결하지 못했다. 결국 기존 설비를 철거하고 포스코 등에서 검증된 새로운 설비를 설치했다”고 말했다. 2017년부터 4100억 원을 투입해 설비 교체를 결정한 현대제철은 21개월간의 설치 공사를 마치고 올해 5월부터 소결공장 2곳에서 새 설비 가동에 들어갔다.

새로운 설비가 설치된 소결공장 2곳에서는 황산화물과 질소산화물의 배출 농도가 140∼160ppm 수준에서 30∼40ppm으로 4분의 1 수준으로 줄었다. 현대제철 측은 내년 6월 추가적인 설비가 설치되면 연 최대 2만3000t 규모에 이르던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이 1만 t 전후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측한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당진제철소는 먼지가 날아가는 것까지 막는 밀폐형 원료시설 등을 갖춘 친환경 제철소로 주목받았는데, 최근 각종 환경 문제에 회사가 거론돼 지역주민들께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가동을 시작한 소결 배가스 신규 설비를 비롯해 향후 환경 관리와 미세먼지 줄이기에 최선을 다해 최고 수준의 친환경 제철소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당진=김도형 기자 dodo@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