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노조 “총파업 철회”

유성열 기자

입력 2019-07-09 03:00:00 수정 2019-07-09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전국우정노동조합(우정노조)이 9일 예고했던 총파업을 철회했다. 우려했던 ‘우편 대란’은 일어나지 않게 됐다.

이동호 위원장을 비롯한 우정노조 집행부는 8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우체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집배원 과로사 문제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약속했고 파업을 하면 국민께 드리는 불편이 심각하다고 판단해 어려운 결정을 내렸다”며 이렇게 밝혔다.

우정노조는 정부가 제시한 △집배원 988명 증원(위탁 택배원 750명 포함) △농어촌 지역부터 주 5일 근무 시행 △우체국 예금 수익의 우편사업 집행 등을 수용했다. 그동안 우정노조는 토요일 집배 업무 폐지와 주 5일제 전면 시행, 집배원 2000명 증원 등을 요구했다.


이 위원장은 “100%의 결과는 아니지만 국민을 위해 현장에 복귀해서 최선을 다해 우편 서비스를 하겠다”며 “합의 사항은 빠른 시일 내에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내년도 예산 심의에서 관련 예산이 편성되지 않으면 노사 갈등이 다시 불거질 가능성도 있다.

우정노조는 지난달 24일 재적 조합원 87.7%의 찬성으로 파업을 가결한 뒤 이달 5일 중앙노동위원회의 조정이 결렬되면서 합법적인 ‘파업권’을 얻었다. 1958년 출범한 우정노조는 61년간 총파업을 한 번도 하지 않았다.

유성열 기자 ryu@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